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입추-최석우 (명시감상)

 

 

 

 

명시감상

 

입추

 

최석우

                   

거봐라

가을이 온다잖니

거봐라

가을이 온다잖니

봄에서 가을로

가을에서 봄으로

난 그렇게만 살거다

여름과 겨울은

살짝 살짝 지워버리며 살거다

살아놓고

지워버리면서 살거다

 

가을이 온단다

늦가을의 마지막날까지

길게 기일게

가을을 살거다

바람

낙엽

그리고 단풍빛 사랑

 

 

가을빛 속에서

가을빛의 속삭임을 들으며

그 사람 가슴에

시를 쓸거다

이별 모르는 시를 쓸거다

거봐라

마침내

폭염도 끝나고

가을이,

내 가을이 온다잖니

 

 [ 최석우 시인 ] 

여류시인

2000년 11월 '문학세계' 신인상으로 등단

세계한민족작가협회 회원으로 활동

첫 시집, '가슴에 묻지도 못하고'(2002.3.9)

두 번째 시집, '소촉집'(小燭集)(2009.3.1)

............

난 그렇게만 살거다

여름과 겨울은

살짝 살짝 지워버리며 살거다

살아놓고

지워버리면서 살거다

....

아~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