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입추(立秋)

 

고희림

   

내 어릴 때 늘 손톱을 물어뜯곤

하던 것처럼은 아니지만요  

내 조금 더 커서 잠 오는 약을 밥알처럼

먹어대었을 때처럼은 아니지만요  

내 커버려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들을 열심히

찾아다닌 것처럼은 정말 아니지만요

 

   

요즘 부쩍 는 게 있다면 욕입니다  

달라진 게 있다면  

귀뚜라미처럼 저음으로 쓸쓸하게 혼자서

여러 번 내뱉는다는 거지요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