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8월-안재동

 

 

 

 

명시감상

 

8 

안재동

  

너만큼 기나긴 시간 뜨거운 존재 없느니.

뉜들 그 뜨거움 함부로 삭힐 수 있으리.

사랑은 뜨거워야 좋다는데,

뜨거워서 오히려 미움받는 8월아.

 

너 때문에 사람들 몸부림치고 도망다니고

하루 빨리 사라지라며 짜증스러워 하지만

야속타 않고 그저, 어머니처럼

삼라森羅 생물체들 품속에 다정히 끌어안고

익힐 건 제대로 익혀내고

삭힐 건 또 제대로 삭혀내는 8월아.

 

때 되면 깊고 긴 어둠속으로 스스로 사라질,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사랑아.

언젠가는 홀연히 가고 없을 너를 느끼며

내 깊은 곳 깃든, 갖은 찌끼조차

네 속에서 흔적 없이 삭혀버리고 싶다.

너로 인해 올해도 내가 잘 익는다 8월아.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SNS 반전시인 최대호  (2) 2014.08.04
이사가던 날  (0) 2014.08.01
비오는 날 아침-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박광호  (0) 2014.08.01
8월-오세영  (0) 2014.08.01
8월-안재동  (0) 2014.08.01
8월의 기도-임영준  (0) 2014.08.01
여름일기-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오광수 시인의 8월의 소망  (1) 2014.08.01
[8월의 시]오세영 시인의 8월의 시  (0) 2014.08.01
[8월의 시]이해인 시인의 8월 여름 편지  (0) 2014.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