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8

 

오세영

 

8월은 분별을

일깨워 주는 달이다

사랑에 빠져

철없이 입맟춤 하던 꽃들이

화상을 입고 돌아 온 한낯

 

우리는 안다

태양이 우리만의 것이 아님을

저 눈부신 하늘이

절망이 될 수도 있음을

누구나 홀로 태양을 안은자는

상처 입는다

 

쓰린 아픔속에서만

눈 뜨는 성숙

노오랗게 타버린 가슴을 안고

나무는 나무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비로소 시력을 되찿는다

 

8월은

태양이 왜

황도에만 머무는 것인가 를

가장 확실하게

가르쳐 주는달.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이 어딜까 너의 잠재력-뇌가 섹시한 시인 하상욱  (4) 2014.08.04
친구-SNS 반전시인 최대호  (2) 2014.08.04
이사가던 날  (0) 2014.08.01
비오는 날 아침-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박광호  (0) 2014.08.01
8월-오세영  (0) 2014.08.01
8월-안재동  (0) 2014.08.01
8월의 기도-임영준  (0) 2014.08.01
여름일기-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오광수 시인의 8월의 소망  (1) 2014.08.01
[8월의 시]오세영 시인의 8월의 시  (0) 2014.08.01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