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여름일기-이해인

 

 

 

 

8월의 시

 

여름 일기/이해인

사람들은 나이 들면
고운 마음  어진 웃음
잃기 쉬운데

느티나무여
당신은 나이가 들어도
어찌 그리 푸른 기품 잃지 않고
넉넉하게 아름다운지

나는 너무 부러워서
당신 그늘 아래
오래오래 앉아서
당신의 향기를 맡습니다.

조금이라도 당신을 닮고 싶어

시원한 그늘 떠날 줄을 모릅니다.
당신처럼 뿌리가 깊어 더 빛나는

시의 잎사귀를 달 수 있도록
나를 기다려주십시오.

당신처럼 뿌리 깊고 넓은 사랑을

나도 하고 싶습니다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아침-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박광호  (0) 2014.08.01
8월-오세영  (0) 2014.08.01
8월-안재동  (0) 2014.08.01
8월의 기도-임영준  (0) 2014.08.01
여름일기-이해인  (0) 2014.08.01
[8월의 시]오광수 시인의 8월의 소망  (1) 2014.08.01
[8월의 시]오세영 시인의 8월의 시  (0) 2014.08.01
[8월의 시]이해인 시인의 8월 여름 편지  (0) 2014.08.01
4월, 윤중로를 걸으며-배성철  (0) 2014.07.29
메시지-김현식 (명시감상)  (0) 2014.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