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애련설(愛蓮說): 연꽃을 사랑하는 이유

 

 

 

 

 

 애련설(愛蓮說)

연꽃을 사랑하는 이유

 

주돈이(周敦)

 

 

나는 홀로 연꽃의 이런 점을 사랑하노니,

 

진뻘에서 솟아나왔으면서도 더럽혀지지 않고

(予獨愛蓮之出於瘀泥而不染)

 

맑은 물에 씻겼으면서도 요염하지도 않고

(濯淸蓮而不妖)

 

 

속은 비었으되 겉은 곧고

(中通外直)

 

덩굴지지도 않고 가지를 치지도 않은 채

(不蔓不枝)

 

향기가 멀리 퍼질수록 더욱 청아하며

(香遠益淸)

 

 

우뚝하게 깨끗하게 서 있는데

(亭亭淨植)

 

멀리서 바라볼 수는 있지만,

 

더럽히거나 희롱할 수는 없음이라

(可遠觀而不可褻玩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