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겨울 주막- 강석관 (명시감상)

 

 

 

 

 명시감상

 

겨울 주막

 

강석관

 

 

술잔 속에 그가 떠 있다.

그의 별이, 무지개가 떠 있다.

칼칼한 바람소리 속에

몰래 섞여드는 그 목소리.

마지막 밤, 마지막 잔을

이별의 절차처럼 마신

겨울 주막에선

그가 놓고 간 술잔 속에

웃음 한 점이 외롭게 남아 있다.

겨울보다 더 추운 모습을 하고.

 

 

그가 놓고 간 술잔 속에

웃음 한 점이 외롭게 남아 있다.

겨울보다 더 추운 모습을 하고.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