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의 시

 

7

 

한 해의 허리가 접힌 채

돌아선 반환점에

무리 지어 핀 개망초

 

한 해의 궤도를 순환하는

레일에 깔린 절반의 날들

시간의 음소까지 조각난 눈물

장대비로 내린다

 

계절의 반도 접힌다

 

폭염 속으로 무성하게

피어난 잎새도 기울면

중년의 머리카락처럼

단풍 들겠지

 

무성한 잎새로도

견딜 수 없는 햇살

굵게 접힌 마음 한 자락

폭우 속으로 쓸려간다

(목필균·시인)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들이- SNS 반전시인 최대호  (0) 2014.07.02
잠...넌, 필요할 땐 내 곁에 없어-SNS 공감시인 하상욱  (0) 2014.07.02
적(寂)-박옥위 (명시감상)  (0) 2014.07.01
생명의 노래-김형영  (0) 2014.07.01
7월의 시 모음  (0) 2014.07.01
7월- 목필균 (7월의 시)  (0) 2014.07.01
7월이 오면-오정방 (7월의 시)  (0) 2014.07.01
7월-유봉길 ( 7월의 시)  (0) 2014.07.01
7월의 시-최홍윤  (0) 2014.07.01
7월에게- 고은영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