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오늘의 名詩-세월/정연복

 

 

 

 

 

 

 

오늘의 名詩-세월/정연복

 

 

한 올 한 올 느는

새치 속에

내 목숨의

끄트머리도 저만치 보이는가

 

더러 하루는 지루해도

한 달은, 일 년은

눈 깜짝할 새 흘러 

바람같이 멈출 수 없는

세월에게

내 청춘 돌려달라고

애원하지는 않으리

 

(좌초되기 전의 세월호 사진-송춘익님 촬영)

 

그래도 지나온 생 뒤돌아보면

후회의 그림자는 길어

이제 남은 날들은

알뜰살뜰 보내야 한다고

훌쩍 반 백년 넘어 살고서도

폭 익으려면 아직도 먼

이 얕은 생 깨우칠 수 있도록

 

세월아,

너의 매서운 채찍으로

섬광처럼 죽비처럼

나의 생 내리쳐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