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 친구의 가장 멋진

골프 여행

 

2015.7.17~

 

 

 

"이것은 부산의 기업인 손영태님과

영국주재 무역인 김성수님의

골프여행 사진입니다!"

 

 

Welcome to UK!

 

 

 

 

 

 

 

 

 

캐슬 코스는 넘 힘들었다

잡풀이 넘 여기저기 많아서...ㅋ

 

 

 

 

애든버러 캐슬

 

 

 

난공불락 요새

 

 

 

 

 

1mile이 1.6킬로가 됐다는 The Royal Mile

 

 

 

 

오늘날 장로교의 본산

St.Giles Cathedral

 

 

 

왕관형 지붕이 인상적이네..

 

 

하우스 오브 스코틀랜드

오십만 정도의 소도시

Cashmere 장사로 수입이 짭짤하다

1.6킬로 천지가 캐시미어 상가다

 

 

 

Stone Bridge

 

 

17th is the hardest hole of the St. Andrews old course

 

 

 

 

 

 

 

스코틀랜드 St.Andrews에 있는 Old course(560년 전에 건설)에서 개최된 브리티시 오픈.

18번 홀 700년된 stone bridge에서 farewell행사하는 Nick Faido(17번 홀에서 환상적 버디)

 

 

 

Phi Mickelson의 퍼팅 모습

 

 

17번 홀에서 Old Course Hotel 지붕너머로  tee shot하는 김프로

 

 

 

바다를 배경으로 한 골프장 풍경

 

 

멀리 18번 그린

1번 티박스 보이고

중간에 stone bridge

바로 앞 17번 그린

 

 

스코틀랜드 시골마을

Cupar주말장

즉석 송어 훈제 요리

한마리 5000원

점심으로 떼웠다

 

 

 

 

 

 

 

타이거 우즈 17번 홀 티샷

 

 

 

 

 

데이비드 듀발

 

 

가르시아

 

 

 

 

호텔 왼쪽 지붕 위로 쳐야 투온이 가능

하루 입장료 14만원

난 Danny Lee 공짜표

두산중공업이 The Open 스폰하니 표 어레인지 가능

오늘 두중 라운지에서 호화로운 점심

Royal Troon

사공일, 홍석현 두중 박회장 등 거물들과 옆좌석 식사

두산중공업 the open 후원이 예사 행사가 아니네

전날 포럼 개최하는데

Gordon Brown 전 영국 수상 등이 연사로

영국 주재 미대사, 한국 대사 등 세계 정관계 인사들 다수 참여

 

 

 

 

 

 

 

 

 

Evacaution point는 골프장 곳곳에 마련되어 있는

비상사태시 모이는 장소.

7~8대의 버스가 기사와 함께 대기 중..

 

파란 셔츠를 입은 아저씨.

위스키와 잔을 각각 양쪽 바지 주머니에 넣고 와서

맥주와 함께 즐기는 스코틀랜드 아저씨.

사진을 찍자하니 포즈를 취하네.

 

 

 

 

 

 

 

 

 

우정은 아름다워라~

 

 

 

[사진제공]

부산의 기업인 손영태님

영국의 무역인 김성수님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5.07.25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골프장과는 또다른 모습의 골프장이 군요..
    이곳에서 유명한 브리티시 오픈 경기가 열린곳이기도 하군요..
    덕분에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 이철호 2015.07.28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어 훈제 요리.....이국적이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