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행가고 싶은 도시 런던 1

 

 

 

 

 

올해 해외 관광객의 비행기표 목적지에는 영국 런던이 가장 많을 듯하다. 마스터카드가 3(현지시간) 발표한 ‘2015년 글로벌 관광 도시 지표’에서 런던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마스터카드에 따르면 1882만 명의 관광객이 런던을 찾아 133억 파운드(226673억원)를 쓸 것으로 예상됐다. 세계 금융과 관광의 중심지인데다, 올해 런던에서 열리는 럭비 월드컵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행객이 선호하는 2위와 3위 도시는 태국 방콕(1824만 명)과 프랑스 파리(1606만 명). 아랍에미레이트(UAE)의 두바이(1426만 명)와 터키 이스탄불(1256만 명)이 뒤를 이었다. 한국의 서울은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1035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10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다. 하지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확산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마스터카드의 ‘관광도시 지표’는 세계 132개 도시를 대상으로 현재까지의 외국인 여행객 수와 지출 규모를 토대로 올 한해 관광객 총 인원을 추산하는 방식으로 조사된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132개 도시를 방문할 여행객은 38290만 명으로 예상된다. 이들이 지출할 비용은 2360억 파운드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

 

 

 

신사라는 말은 참 많은 것을 내포하고 있는 듯하다. 중년이 남자에게 신사라는 말보더 더 큰 칭찬이 있을까. 신사의 나라 영국, 참 매너가 좋을 거 같은 나라...그래서 많은 관광객들이 선호하지 않을까? (2015.6.5 중앙일보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기사를 읽고 느낀 소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