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중고 월소득 108만원의

복지 사각지대의 독거 노인들

 

지난 2월 경기도 안산에 사는 임모(73)씨는 아내 김모(72)씨를 살해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자신도 목숨을 끊으려던 임씨는 손목을 그어 위중한 상태로 발견됐다. “사는 게 너무 힘들다”는 유서를 남긴 채였다. 부부는 연립주택 반지하방에서 단둘이 살았다. 남편 임씨는 10년 넘게 신부전증을 앓았고, 아내 김씨는 폐결핵이 악화되면서 거동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부부는 몸이 아파 돈을 벌 처지가 못됐다. 가족이나 이웃과 왕래도 거의 없었다. 자녀가 있고, 독거노인이 아니어서 외부의 보살핌도 받지 못했다.

 임씨 부부는 보통의 노인부부가 처한 네 가지 고통을 모두 겪고 있었다. 4(
)는 경제(빈곤)·건강(질병)·소외·무위(無爲·하는 일이 없음)를 말한다. 한국 노인부부가 사는 가구의 13%는 임씨처럼 위기의 가구였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 2011년 노인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노인부부끼리 사는 4077가구의 생활상태를 분석해 8일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보사연은 주거 상황, 경제상태, 건강상태, 여가 및 사회참여, 사회관계, 서비스 이용(가사·간병 도우미 등 사회서비스 정기적 이용) 등을 조사해 노인부부의 4고 실태를 밝혔다
.

 

 

 



 노인부부 4077가구 중 27.4%(1117가구)는 세 가지 문제를 지닌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를 이끈 정경희 보사연 선임연구위원은 “노인부부 가운데 40%가 위기 상황에 노출돼 있는데도 독거노인 위주인 복지 정책에서는 소외돼 있다”고 지적했다. 노인부부 가구의 평균 나이는 72.5, 평균 2.4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고, 자녀와 한 달에 한 번도 왕래가 없는 비율은 17%였다. 월 소득은 연금과 자식으로부터 받는 용돈 등을 포함해 108만원이었다. 노후 최저생활비 130만원(국민연금공단, 2011)에도 못 미친다
.

 노인부부로 이뤄진 가구는 늘어날 전망이다. 1995 71만 가구에서 20년 만인 올해 128만 가구로 뛰었고, 2035년엔 292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또 자녀를 출가시킨 뒤 부부끼리만 사는 ‘빈 둥지 기간’도 갈수록 길어지는 추세다. 서울대 한경혜(소비자아동학부) 교수는 “예전엔 수명이 짧고 자녀를 많이 낳다 보니 자녀를 결혼시키고 나면 남은 수명이 얼마 되지 않았지만 요즘엔 달라졌다.

 

베이비 부머(1955~63년생) 세대의 빈 둥지 기간은 19.4년으로 그 부모 세대(1.4)에 비해 급속히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양대 최성재(사회복지학) 석좌교수는 “혼자 사느냐, 부부가 함께 사느냐를 따지기보다 건강·경제적 상황 등을 고려해 사회적 돌봄 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인 병원을 다녀보면 참 마음이 답답하다. 이렇게 4중고를 겪고 있는 노인들이 많을까...라는 생각...젊을 때는 자식들을 위해 정말 애쓰시던 분들인데...노후가 이렇게 비참한가....건강하지 않은 노후, 연금이 없는 노후는 장수가 축복이 아니라 절절한 리스크의 시간이다. 이렇게 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고 준비하자!! (2015.5.9 중앙일보를 읽고 느낀 소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