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재술 Life story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일 때"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일 때

 

이장희

 

내 나이 열하고 아홉 살에 첫사랑에 잠 못 이루고
언제나 사랑한 건 두꺼운 책 두꺼운 책이었지
가끔은 울기도 하고 가슴 속엔 꿈이 가득했었지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일 때
온 세상이 내 것 같았고 언제나 사랑한 건 나의 조국 내 조국뿐이었지
가끔은 울기도 하고 가슴 속엔 꿈이 넘쳐 흘렀지


내 나이 스물하고 아홉 살엔 내 사랑을 나는 찾았고

언제나 사랑한 건 나의 아내 내 아내뿐이었지
가끔은 울기도 하고 가슴 속엔 꿈이 남아 있었지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일 때

난 그땐 어떤 사람일까

그때도 사랑하는 건 나의 아내 내 아내뿐일까

그때도 울 수 있고 가슴 속엔 꿈이 남아있을까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