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캐나다 고등어 낚시의 꿈

 

 

https://www.youtube.com/watch?v=kd-joO9_v44

 

 

 

고등어[ chub mackerel ]

 

 

《자산어보》에 벽문어(碧紋魚)·고등어(皐登魚), 《재물보》에 고도어(古道魚), 《경상도 속한지리지》에 고도어(古都魚)라고 한 기록이 보인다. 일본명은 Hirasaba, Masaba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Common mackerel이라고 부른다. 몸은 길고 방추형으로 약간 측편(compressed:어류의 체형 가운데 좌·우로 납작한 형)되어 있다.

 

눈은 크며 기름눈까풀이 잘 발달되어 있으며 동공 부위는 노출되어 있다. 두 눈 사이는 평편하다. 위턱의 뒤끝은 동공의 중앙 아래에 달한다. 등지느러미는 2개로 멀리 떨어져 있고, 기저(base:기관 또는 부속기관과 몸통과 연결되는 부위)길이는 비슷하지만 높이는 1번째 등지느러미가 더 높다.

 

가슴지느러미는 체측의 중앙에 있으며 비교적 작다. 뒷지느러미는 2번째 등지느러미와 대칭을 이룬다. 등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 후방으로 5개씩의 토막지느러미가 있고, 꼬리자루(caudal peduncle:뒷지느러미 마지막 연조 기저에서 꼬리지느러미 기저까지의 부분)는 매우 잘록하다. 꼬리지느러미는 잘 발달된 가랑이형이다. 1번째 등지느러미는 제2가시가 가장 길다.

 

 

 

 

몸 등쪽은 암청색을 띠며 중앙에서부터 배쪽으로는 은백색을 띤다. 몸 등쪽에는 청흑색의 물결무늬가 측선에까지 분포한다. 등지느러미는 투명하지만 흑색 소포(chromatophore:색을 띠는 세포로 흑색소포, 황색소포 및 적색소포가 있음)가 산재하여 어둡게 보이며, 가슴지느러미 기저부는 희지만 기저부의 상반부 윗가장자리 및 후반부는 검다. 배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는 무색 투명하며, 꼬리지느러미는 회색을 띠지만 바깥쪽 가장자리가 검다.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의 온대 및 아열대 해역에 널리 분포한다. 부어성 어종으로 표층 또는 표층으로부터 300m 이내의 중층에 서식한다. 계절회유(seasonal migration:어류가 계절에 따라 알맞은 수온의 해역을 찾아 떼를 지어 이동해 가는 것)를 하며, 북반구에 서식하는 종은 수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에 북쪽으로 이동을 하고 겨울철에는 남쪽으로 이동하여 산란한다.

 

3cm 이상 성장하면 크기별로 군집을 이루어 생활한다. 북동태평양에서는 다른 어종들과 함께 군집을 이루어 이동하기도 한다. 한국에는 23월경에 제주 성산포 근해에 몰려와 차차 북으로 올라가는데 그 중 한 무리는 동해로, 다른 한 무리는 서해로 올라간다.

 

9월∼다음해 1월경부터 남으로 내려가기 시작한다. 한국에서 고등어가 서해로 올라가는 무리들이 성하면 동으로 올라가는 무리들이 쇠해지고, 동해로 올라가는 무리들이 성하면 서해로 올라가는 무리들이 쇠해진다. 그 주기는 약 40년인 듯하다.

 

산란은 수온 1520℃에서 이루어지며, 지역에 따라 약간의 차이를 보인다. 먹이는 요각류, 갑각류, 어류, 오징어류 등을 먹으며, 군집을 이루어 사는 다른 어종과 먹이 경쟁을 한다. 최대 몸길이 50cm까지 성장하나, 일반적으로 30cm 범위이다.

 

한국에는 고등어속 어류에 2종이 알려져 있는데 고등어와 유사종으로 망치고등어가 있다. 망치고등어는 체측의 중앙을 따라 둥근 암청색의 무늬가 산재하여 잘 구별되지만 고등어와 망치고등어의 중간 형태를 띤 개체변이가 관찰되어 자세한 연구가 요망된다. 한편 망치고등어는 1번째 등지느러미의 34번째 가시가 가장 길어 고등어와 잘 구별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고등어 [chub mackerel] (두산백과)

 

 

 

 

 

 

[김희준의 캐나다 편지] 고등어와 이웃

 

 

몽튼(Moncton)에서는 생선 구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한국에서는 고등어, 갈치, 동태, 오징어, 광어 등 각종 해산물이 넘쳐나지만 이곳에서는 손질해 놓은 연어나 바닷가재가 전부입니다. 한국에서는 결혼기념일이나 가족 모임, 데이트 때 큰마음 먹어야 맛볼 수 있는 바닷가재가 가장 흔한 수산물입니다. 제가 살고 있는 뉴 브룬스위크(New Brunswick) 주에서는 봄이면 바닷가재 축제가 열리는데 저렴한 가격으로 각종 바닷가재 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사람 입맛에는 고등어, 갈치가 최고인 것 같습니다.

 

우리 가족은 자주 고등어를 그리워합니다. 무와 갖은 양념으로 조린 고등어` 갈치조림, 오징어 무침과 광어회를 떠올리면 입에서 군침이 절로 돕니다. 그런데 이곳 사람들은 연어 외에는 생선 종류를 잘 먹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 사람들은 낚싯대를 들고 바다로 나가 고등어나 장어를 직접 낚아 옵니다. 처음에는 취미로 하던 것이 나중엔 생업(?)으로 바뀌기도 합니다. 저도 광어를 낚는다는 소리에 만사 제쳐 두고 여러 번 따라나선 적이 있는데 매번 허탕 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생선 파는 시장에 가면 쉽지는 않지만 고등어와 오징어를 구할 수는 있습니다. 그런데 캐나다 사람들에게 고등어는 식용이 아니라 낚시 미끼 또는 양식 바닷가재 먹잇감입니다. 그들 눈에는 고등어를 사려는 동양인이 이상하게 보이는지 제게 직업을 물어 옵니다. 집에서 먹을 거라고 하면 모두들 놀라는 표정입니다.

 

상황이 이러하다 보니 고등어 때문에 한국인 이웃과 사이가 멀어진 웃지 못할 일도 벌어졌습니다. 작년 가을 한국 사람들끼리 고등어를 저렴하게 구입해서 각 가정에 나눠 주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런데 백방으로 뛰어다녀도 한국 가정 모두가 나눠 먹을 수 있는 물량을 구할 수 없었습니다. 운 좋게 한 곳에서 고등어를 구할 수 있다는 연락이 왔는데 300여 마리로 턱없이 부족해서 계획을 취소하게 됐습니다.

 

이미 취소된 계획이지만 고등어를 놓치기 아까워 저 혼자 300㎞ 넘게 운전해 가서 고등어를 사왔습니다. 고등어를 사기 위해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를 간 셈이죠. 즐거운 마음으로 이웃에게 나눠 주었습니다. 그런데 고등어를 제가 아는 가정에만 나눠 줬다는 게 사건의 발단이 되었습니다.

 

고등어를 받지 못한 것이 못내 서운했던 한 사람이 어부까지 동원하여 엄청난 물량의 고등어를 구매하여 다른 집에 나눠 주고는 모임의 일을 그만둬 버렸습니다. 고등어로 인한 섭섭한 감정이 결국은 이웃을 잃는 사건으로 발전하게 된 것이지요.

 

참으로 씁쓸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행복한 삶을 꿈꾸며 먼 곳까지 왔는데 사소한 일로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일들이 생깁니다. 고등어를 받지 못한 사람들이 서운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못 했습니다. 공식적인 계획이 무산됐으니 그 계획에 연연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가까이 사는 사람끼리라도 나누려고 했던 제 순수한 마음이 퇴색되어 버렸습니다. 따지고 보면 대화가 부족한 데서 벌어진 일입니다. 낯선 나라에서 정착하기 위해 허리띠 조르고 사는 동안 작은 일에도 예민해지고 대화가 단절되는 것 같습니다.

 

오히려 캐나다 사람들과의 대화가 편할 때가 있습니다. 거리에서, 좁은 공간에서 서로 부딪쳐도 인사를 나눕니다. 노인과 아이가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이민자인 저도 옆집 아저씨랑 산책하는 노인, 조깅하는 청년과 인사를 나눕니다. 옆 건물의 바텐더와도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친구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친구라고 해서 서로의 나이와 직업, 배경을 시시콜콜 묻고 인정으로 엮이지는 않아도 된다는 점이 참 좋습니다.

 

진솔한 대화를 나누진 못해도, 말 속의 깊은 뜻을 알지 못해도, 편하게 인사하고 즐겁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서로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친구가 무슨 소용이 있냐고 할 수도 있지만 정에 연연하다가, 대화보다는 정()을 원하다가, 그 정에 배신당했다고 느끼는 순간 더욱 마음 상하는 일을 수없이 겪어와서인지 저는 깔끔한 인간관계가 좋습니다. 고등어 사건 이후 인간관계, 대화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대구매일신문 2011.6.4 khj0916@naver.com)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6.03.27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로 인한 사건이 있었군요. 사람 마음을 얻는다는 것이 참 힘들다는걸 느낍니다. 우리는 작은것에 실망하고 연연해 합니다. 지난 일이고 하니 너무 마음에 담아 두지 마시길 바랍니다. 나중에 만나면 그분께 미안하다는 말은 전하면 좋을것 같네요. 그래도 챙겨야 할 분인데, 그렇지 못한것은 실수이기도 하닌까요. 좋은 날 되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