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비  

투신하여 내 몸을 꽂고 나면
어느 만큼 지나
그 자리, 구멍마다
제 이름 달고 투항하는 풀잎
그렇게 온갖 것들이 일어서고 난 후
드디어 그 눈짓 속에 파묻히는
나무

3
월 지나며
어디선가 잦은 꿈들이 뒤척이고 있는 것이 보인다
그 꿈속에서
많은 이름들이 가방을 열고 나온다
(
김영준·시인, 193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