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떤 날은 혼자였다!

 

 

 

 

어떤 날은 둘이었다!

 

 

 

 또 어떤 날은 넷이었다.

 

 

 

와~ 또 어떤 날은 무려 여덟이었다.

너무 너무 좋아 보였다.

너무 너무 행복해 보였다.

나도 끼어들고 싶어 잔뜩 샘이 날 지경이었다^^

 

2014. 4. 18

 

희망의 호롱불

호프만 쓰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