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징검다리

 

멀리 떠나간 친구야 잘있니?

오늘 갑자기 니가 보고 싶단다.

너도 바쁘고 나도 바쁘고...

그러다보니 우린 너무 오래 보지 못했구나.

삶이란 이런 거라고 다들 이야기 하지만

그런게 인생이라면 참 안타까운게 인생이로구나.

오늘 문득 니가 너무너무 보고싶어 눈물짓지만

멀리 멀리 있는 네게 달려갈 수 없는

내가 야속하고 너가 야속하다.

그래서 오늘 내 마음속에

너를 향한 징검다리를 하나 놓아본단다.

마음속 상상의 날개라도 마음껏 펼치며

너와 함께 한 번 얼싸안고 싶다.

너와 함께 한 번 신나게 웃고 싶다.

친구야~

 

2014. 4. 18 아침

희망의 호롱불

호프만 쓰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