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여행/홍콩

홍콩의 려지와(荔枝窝 리쯔워) 마을 기행

 

 

 

 

 

홍콩의 려지와(荔枝窝 리쯔워)

마을 기행 

 

2015.1.5

 

 

홍콩의 등산로 중에 려지와란곳

 

 

400여년전 중원의 난리를 피해

피난 온 황씨들이 세운 마을이다

 

 

거기에 갈려면 찻길도 없고

도보로만 2~3시간 가야하는 산골오지다

 

 

 

지금은 주말 등산객을 상대로 음식을 팔고 있다

 

 

양귀비가 즐겨 먹었다는

리쯔 열매의 마을이라는 뜻에서

마을이름이 려지와라고 붙여졌다

 

 

 

친구여!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것은

먼 곳으로의 도피가 아니다.

눈뜨면 보이는 지평선까지

파도가 출렁이는 수평선 그 끝까지

갔다 오자는 거다.

 

상처같은 시름도 갈등도

너는 다만, 창너머 하늘과 산과 나무를 보고

열려진 창으로 들어오는

자연의 바람을 마셔라. 친구여!

 

난 너에게 아무 말도 안하련다.

젊은 시절 방향을 잃고

동으로 서로 헤매던 때에

포장마차의 홍합 국물에 소주 한 잔으로

나를 달래주던 너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함께 하는 날이 위로였고

침묵이 나에게는 큰 힘이었다.

 

 

친구여!

이제, 너의 어려움을 보면서

인생의 한 고비에서

비틀거리는 한 남자를 본다.

누구나 다 미래를 보지 못하고

누구나 다 확신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을.

그러나 포기할 수 없는 인생.

그것이 너와 나 우리의 길이다.

 

( 리쯔나무 : 꼭 잎이 우리나라 밤나무 잎 같다 )

 

친구여!

떠나보자!

도시로부터 도피도 아니고

가족으로부터의 회피도 아닌

가슴 뜨겁고 뭉클한

두 남자의 짧은 일탈 여행을

순수한 우정의 눈길이

말보다 진한 삶을 이야기한다.

 

( 려지는 중국말로 리쯔라고 부르는 과일이다.

왕년의 양귀비가 이것으로 만든 차를 좋아했고 한다.

홍콩에서 한통에 3만원 정도 한다고 한다. )

 

 

친구여!
저 멀리 보이는  새로운 산이 얼굴을 드러낸다.

저 멀리 보이는 낯선 바다가 우리를 반긴다.

문득 도달한 도시의 냄새가,

사람의 체취가 흥분스럽게 다가 온다.

오늘은 다시 돌아갈 날들을 위해

충분히 보고 듣고 느끼어 보자.

그리고 훗 날의 그 날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 놓고서

우리의 여행은

텅빈 충만으로 가득찬 회귀로 충분하다.

-옮긴 글-

 

 

[ 사진 제공 ]

재 홍콩 한국인

김희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