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송년의 노래-홍수희 (명시감상)

 

 

 

 

 

명시감상

 

송년의 노래

 

홍수희

 


먼저 떠나는 너는
알지 못하리

 

한 자리에
묵묵히 서서
보내야만 하는 이의
고독한 가슴을

 

바람에 잉잉대는
전신주처럼
흰 겨울을 온몸에
휘감고 서서

 

금방이라도
싸락눈이 내릴 것 같은
차가운 하늘일랑
온통 머리에 이고

 

또 다른
내일을 기다리고 섰는
송년의 밤이여,

 

시작은 언제나
비장(
悲壯)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