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양귀비꽃 뒤덮인 런던타워 해자

 

2014.11.13

 

 

 

세라믹 예술가 폴 커민스가 영국 런던타워의 해자에 세라믹 양귀비꽃으로 조성 하고 있는 설치미술 작품

'피로 물든 붉은 땅과 바다'가 거의 완성돼 가고 있는 가운데 11월 2일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구경하고 있다.

 

 

 

이 작품은 1차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양귀비꽃은 당시 숨진

연합국 병사의 상징이다.

 

 

영국군인 전사자만도 888,246....비극이다!

젊은 영혼들이여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탑’이라는 명칭이 붙어있기는 하지만 런던 탑이라기 보다 하나의 거대한 성에 가깝다. 런던 탑의 역사는 11세기 윌리엄이 왕위에 오른 직후 가장 먼저 지은 탑에서 시작된다. 그 후 역대 국왕들이 확장시켜 10여 개 탑과 높은 성벽으로 이뤄진 지금과 같은 성이 완성된 것이다. 한 때는 감옥으로, 한 때는 행정기관으로 또 왕립 보물창고로도 사용되었던 런던 탑은 지금 관광 명소가 되어 어느 곳 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쓰임이 다양했던 역사답게 런던 탑에는 다양한 기구들이 전시돼 있다. 감옥이었던 시절에 쓰였던 고문기구나 단두대도 볼 수 있다. 어두운 역사를 가지고 있는 런던 탑이지만 템즈강 너머에서 바라본 모습은 마치 한 편의 동화 속에 나오는 성 같다.

 


이런 아이러니한 매력 때문에 많은 방문객이 런던 탑을 찾는다.성벽 안에는 10여 개 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시간이 많다면 여유롭게 모두 둘러보면 좋지만 일정이 빡빡하다면 화이트 타워(White Tower)와 크라운 주얼(Crown Jewels)은 꼭 들러보기를 권한다. 화이트 타워는 윌리엄이 세운 최초의 탑으로 중앙에 있는 가장 큰 건물이다. 중세 시대 쓰였던 전투용 갑옷이나 무기 등이 볼만하다. 크라운 주얼에는 국왕이 사용했던 왕관, 장신구 등 눈부시게 화려한 보석이 전시돼 있다. 가장 유명한 것이 ‘아프리카의  별’이라 불리는 530캐럿 다이아몬드다.

[네이버 지식백과] 런던탑[Tower of London] (저스트고(Just go) 관광지, 시공사)

 

 

 

전시 후 이 꽃들은 팔아서

 각종 채러티에 기부한다고 한다

붉은 양귀비 꽃의 꽃말은 위로, 위안, 몽상이다.

수많은 젊은 꽃들이여

부디 영면하소서~

...................................................................................

 

여행에는 주제와 목적도 있어야 한다.

주제가 없는 여행은 방황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주제와 목적이 있는 여행을 할 때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것들을 통해

비로소 여행의 기쁨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도 일종의 여행과 같다.

출발점이 있으면 종착점도 있다

인생도 여행도 가끔 휴식과 재충전이 필요하다

 

지금 당신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으로

인생길을 걷고 있는가?

(호프만 지음,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189)

 

[  사진 제공 ]

 

멋쟁이 사진작가

영국 김성수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