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달을 듣다-김성춘 (명시감상)

 

 

 

 

 명시감상

 

달을 듣다

 

김성춘

 

달을 만나면

달에서 물소리가 난다

 

허공에 저 물소리

물소리 따라 꽃잎이 왔다 간다

 

개구리 우는 무논에 달이 피었다

사과 꽃 핀 허공에도 달이 피었다

 

어짜피 밤은 깊었고 밤은 또 밤을 부른다

 

달이 무논을 첨벙첨범 지나간다

삶도 물소리처럼 첨벙첨벙 지나간다

 

달을 만나면 물소리가 난다.

 

 

 

달을 듣다

 

김성춘

 

달을 만나면

달에서 물소리가 난다

 

허공에 저 물소리

물소리 따라 꽃잎이 왔다 간다

 

개구리 우는 무논에 달이 피었다

사과 꽃 핀 허공에도 달이 피었다

 

어짜피 밤은 깊었고 밤은 또 밤을 부른다

 

달이 무논을 첨벙첨범 지나간다

삶도 물소리처럼 첨벙첨벙 지나간다

 

달을 만나면 물소리가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