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희망

 

박명영

 

마음도 닦지 못할 빛이

서둘러 들어와

앞 다투어 피어나려는 아픔의

알맹이들을 보듬어준다.

들국화 향기를 머금은 채

은빛가루 날리며 들어와서는

침묵을 깨는 새가 된다.

지나온 상념들이

화해하지 못하고 뒹굴었는데

가슴엔 밤톨 하나 여물었네.

 

 

희망

 

박명영

 

마음도 닦지 못할 빛이

서둘러 들어와

앞 다투어 피어나려는 아픔의

알맹이들을 보듬어준다.

들국화 향기를 머금은 채

은빛가루 날리며 들어와서는

침묵을 깨는 새가 된다.

지나온 상념들이

화해하지 못하고 뒹굴었는데

가슴엔 밤톨 하나 여물었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