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당 영장산 산행(5)-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길옆이라 사생활 보호를 위해

건물 분양사들이 소나무를 심어놓았다.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산꼭대기까지 무자비하게 파헤치고 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이길래

능선까지 집이 들어선단 말인가!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누가 허가를 했을까?

적어도 능선 80%이상은

보호되어야 하지 않을까?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과연 산허리를 무자비하게 잘라 만든 집들이

격조높은 주택일까?

 

  

분당 영장산 산행-2014.10.18

 

 

 

아득가

 

아득히 솟아오른 저 산정에

구름도 못다 오른 저 산정에

사랑하는 정 미워하는 정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저 산은 우리마음

산사람 높고 깊은 큰 뜻을

저 산은 우리고향

메아리 소리되어 울리네

 

사랑하는 정 미워하는 정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사랑하는 정 미워하는 정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속세에 묻어두고 오르세!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