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7월의 시-최홍윤

 

 

 

 

                                                      

  7월의 시 / 최홍윤

 

              내 반평생을 꽉 채우는

              7월의 나날은 소낙비에 젖는다

              나는 낯익은 돌부리를 걷어차며

              성 하의 길, 아늑한 곳으로 가야 한

              가는 길에는 치자 꽃이 피고

              계집아이처럼 손끝에다 꽃잎 물 들이며

              산을 넘고 강을 건너 바다로 가야 한다

              포구에는 재갈매기

              해 뜨는 하늘이 좁다고 아우성일 데고

              신작로에는 삐죽삐죽 잡초 무성할 거다.

              파리채 토닥이며

              물오징어처럼 흐물흐물한 갯가의 세월,

              세월을 내 걸고 있을 할머니의 안부를 묻고

              어느 한 시절에 비해

              게을러진 나를 사정없이 나무라야 한다

              7월 땡볕에

              아스팔트를 가르는 왕바랭이처럼

              윤기나게

              한 번 살아볼 일이다.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의 노래-김형영  (0) 2014.07.01
7월의 시 모음  (0) 2014.07.01
7월- 목필균 (7월의 시)  (0) 2014.07.01
7월이 오면-오정방 (7월의 시)  (0) 2014.07.01
7월-유봉길 ( 7월의 시)  (0) 2014.07.01
7월에게- 고은영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7월의 시 / 안재동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7월의 시-김태은  (4) 2014.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