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의 시

 

 

칠월

 

허연(1966~)

 

 

쏟아지는 비를 피해 찾아갔던 짧은 처마 밑에서

아슬아슬하게 등 붙이고 서 있던 여름날 밤을

나는 얼마나 아파했는지

 

체념처럼 땅바닥에 떨어져 이리저리 낮게만

흘러 다니는 빗물을 보며 당신을 생각했는지,

빗물이 파 놓은 깊은 골이 어쩌면 당신이었는지

 

칠월의 밤은 또 얼마나 많이 흘러가 버렸는지,

땅바닥을 구르던 내 눈물은 지옥 같았던 내 눈물은

왜 아직도 내 곁에 있는지

 

칠월의 길엔 언제나 내 체념이 있고

이름조차 잃어버린 흑백영화가 있고

빗물에 쓸려 어디론가 가 버린

잊은 그대가 있었다.

 

여름날 나는 늘 천국이 아니고

칠월의 나는 체념뿐이어도 좋을 것

모두 다 절망하듯 쏟아지는 세상의 모든 빗물

내가 여름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