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

사월이 오면
옛 생각에 어지럽다.

성황당 뒷골에
진달래 얼굴 붉히면
연분홍 살구꽃은
앞산 고갯길을 밝히고

나물 캐는 처녀들
분홍치마 휘날리면
마을 숫총각들 가슴은
온종일 애가 끓고

두견새는 짝을 찾고
나비들 꽃잎에 노닐고
뭉게구름은 졸고
동심은 막연히 설레고

半白 긴 세월에도
새록새록 떠오르는 그 시절
앞마당에 핀 진달래
그때처럼 붉다.
(
박인걸·목사 시인)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기향기 2015.04.01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마지막으로 읽은게 언제인지 모르겠네요
    오랜만에 시집이라도 한권 사고 싶게 만드는 시네요

  2. 이철호 2015.04.02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 캐는 처녀들
    분홍치마 휘날리면
    마을 숫총각들 가슴은
    온종일 애가 끓고
    -------좋은 시 감사드립니다...애가 끓고.....

  3. 이철호 2015.04.02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 캐는 처녀들
    분홍치마 휘날리면
    마을 숫총각들 가슴은
    온종일 애가 끓고
    -------좋은 시 감사드립니다...애가 끓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