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바람

밤새 긴 기다림으로
영롱하게 빚어낸
이슬 한 방울
톡 떨어뜨리고

연분홍 벚꽃
봄나들이 가자고
살며시 불러모아
연못에 퐁당 빠뜨리고

설레는 가슴 안고
꽃 마중 나온 봄처녀
살금살금 다가가
두 볼에 살짝 입 맞추고
(
심지향·시인, 194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