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을 먹다

봄은 먹는 것이란다

제철을 맞아
살이 통통하게 올랐으니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것이란다
얼었던 땅을 쑤욱 뚫고 올라온
푸르고 향긋한 쑥에
깊은 바다 출렁거리는
멸치 한 그릇 받아

쌈 싸서 먹어 보아라
봄은 야들야들 부드러운
육질의 맛이다

으로 먹으니 날맛이란다
자연에서 방금 건져내서 싱싱하다
매화 넣고 진달래 넣고 벚꽃도 넣고
빗물에, 산들바람에, 햇살에
한바탕 버무렸으니

저 봄을 뼈째 썰어 먹는 것이란다
살짝 씹기만 해도
뭉그러질만큼 살이 부드럽다
우리네 산하가 국그릇에 담겨 있어
후루룩 봄을 들여마시는 것이란다
맑고 담백한 봄국으로
입안에 향기가 가득 퍼지니

갓 잡아 비릿하면서도 감칠맛의

봄은 따스한 국밥이란다
허기진 속을 달래주는 부엌의
뜨거운 솥의 탕 같은 것이란다

(
김종제·교사 시인, 강원도 원주 출생)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