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내가 살아보니까-장영희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는다.

내가 살아보니까
,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란 것이다.

내가 살아보니까
,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고
,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 내리는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다는 것이다.

내가 살아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이다.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다

예쁘고 잘생긴 사람은 TV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
진정으로 남을 대해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다
.

내가 살아보니까
,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다
.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1분이 걸리고
,
그리고 그와 사귀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일생이 걸린다는 말이 있다.
남의 마음속에 좋은 기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다
.


-
장영희 에세이"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