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조항의 일출-2014.11.29

 

 

 

 

미조항[ 彌助港 ]

 

한국에서 4번째로 큰 섬인 남해섬의 동남쪽 끝에 있는 항구로, 산들에 둘러싸여 움푹하게 들어앉아 있다. 섬이름은 '미륵이 도운 마을'이라는 뜻이다. 어업전진기지뿐만 아니라 미항(美港)으로도 유명한데, 유인도(有人島)인 조도(鳥島), 호도(虎島) 외에 작은 섬 16개가 떠 있는 앞바다와의 뛰어난 절경으로 인해 '남해안의 베니스'로 불린다. 예전에는 군항(軍港)으로도 중요한 몫을 담당했는데, 마을회관 앞바다에 있는 돌무더기는 임진왜란 때 쌓은 방파제로서 수군(水軍)이 왜구와 싸울 때 방호물이 되었다.

 

 

 

 

항구는 남항(南港)과 북항(北港)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횟집들이 늘어서 있고 갈치회 등 먹을거리가 많다. 남항에는 활어 위판장과 건어물 위판장이 들어서 있고, 방파제 주변에는 낚시꾼들이 끊이지 않는다. 미조항 입구에는 해풍을 막기 위해 조성된 방풍림인 미조리의 상록수림(천연기념물 29)이 있는데, 느티나무, 팽나무, 후박나무, 돈나무 등 15종의 나무가 서식하고 있다.

매년 음력 10월에는 마을의 수호신을 신당에 모셔놓고 주민 전체가 공동으로 마을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동제(洞祭)를 지낸다. [네이버 지식백과] 미조항 [彌助港] (두산백과)

 

 

 

다리가 떨릴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참지 말고

가슴이 떨릴 때

더 넓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자

 

(접이식 다혼(Dahon)자전거)

 

자동차와 도보여행의 중간쯤되는

자전거 여행은 장점이 많다 

 

 

모상개해수욕장

 

와우~ 맑고 잔잔하네

넘 좋다~~

 

 

남해 바개길 중 말밥굽길 임도

 

 

독일 마을

풍경이 일품이네요

 

금산 임도

 

달리고 싶다

자전거는 달리고 싶다

마냥 달리고 싶다

왜...?

길이 있으니까...

......................................................

 

 

그리하면

힐링이라는 값진 선물이 주어질 것이다

켜켜이 쌓인 내 절망의 찌꺼기는 어느새

다 사라져버리고

새로운 희망에 벅차서

다시 일터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이제

내 가족 내 이웃을 더 열심히 사랑하고

더 큰 열정으로 즐겁게 일을 하는

큰 가슴이 되어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가슴이 떨릴 때 여행을 떠나자!!

 

[ 사진제공 ]

뜨거운 중년

멋쟁이 송재욱님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