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여행/국내여행

충남 태안 여행-2014.10.26

 

 

 

 

 

충남 태안 여행-2014.10.26

 

허남숙님의

태안지방 도보여행기

 

 

 

 어제는 태안의 바라길을 걸었고 온르은 만대항에서 솔향기길을 걸었는데 그야말로 솔향기가 물씬 배어나올듯 아름답고 환상적인 길이 펼쳐졌다.

 

 

힘들고 먼길이었지만 국토의 한 부분을 걸어서 아름다운 곳을 내 머릿속에 각인시키면서...

 

 

 나중에 꺼내볼 수 있는 즐거움을

어디에 비교할까 생각해본다.

 

 

오는 길에 해미향교에 들렀고 서산에 개심사에 들렀는데 절이 자그마하니 운치있게 사람의 마음을 정서적으로 안정시켜주는 맛이 있는 거 같았다.

 

 

 

 

 

 

 

개심사(開心寺 )

 

충남 서산시 운산면(雲山面) 신창리(新昌里)

상왕산(象王山)에 있는 절

충남 4대 사찰 중에 한 곳이 서산 개심사

마음을 씻고 오르는 절

개심사를 오르는 입구에는 세심동이라 글귀가 새겨진 표지가 보인다. 마음을 씻으며 마음을 열면서 개심사로 올라보자. 표지가 있는 입구에서 개심사까지 오르는 길은 멋진 산길로 나무 그늘이 짙게 드리워진 돌계단을 따라 옆으로 계곡이 흘러 운치 있다. 개심사의 창건은 백제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지금의 개심사로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은 조선시대에 이르러서이다. 천천히 걸어 절에 이르면 안양루를 만난다. 안양루에 걸린 ‘상왕산 개심사’라는 현판은 근대 명필로 알려진 해강 김규진의 글씨이다.



절의 강당인 이곳에 올라 바라보는 산세가 일품이니 잠시 머물렀다 가자. 절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대웅보전과 요사채인 심검당은 조선 초에 지어진 건물로 당시의 건축 문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대웅보전은 맞배지붕 건물로 차분한 분위기를 내고 있는데 밖에서 보면 기둥 사이로 공포가 놓인 다포계 건물로 보이나 안쪽에는 기둥 위에만 공포가 놓인 주심포의 형태를 취하고 있는 형대로 고려에서 조선으로 넘어오는 과도기적 건축형태이다.



요사채로 쓰이는 심검당은 굽은 나무를 그대로 건물에 사용해 그 자연스러운 모습이 인상적인 건물로 수리를 하면서 발견된 상량문은 개심사에서 이곳이 가장 오래된 건물임을 알려주었다. 개심사에서 내려올 때는 오르는 길과 다른 방향으로 길을 잡아보자.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내려오면 되는데 굽이도는 작은 길이 시골길을 걷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대한불교조계종 제7교구 본사인 수덕사(修德寺)의 말사이다. 사적기에 따르면, 651년(의자왕 11)혜감국사(慧鑑國師)가 창건하고 개원사(開元寺)라 하던 것을 1350년 처능(處能)이 중창하며 개심사로 고쳤다.

 

 

그 후 1475(조선 성종 6) 중창하였으며 1955년 전면 보수하였다. 보물 제143호로 지정된 대웅전과 충남문화재자료 제194호인 명부전(冥府殿) 및 심검당(尋劍堂) 등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개심사  [開心寺] (두산백과)

 

 

충남 태안지방 여행-2014.10.26

 

..........................................

 

 

여행에는 주제와 목적도 있어야 한다.

주제가 없는 여행은 방황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주제와 목적이 있는 여행을 할 때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것들을 통해

비로소 여행의 기쁨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도 일종의 여행과 같다.

출발점이 있으면 종착점도 있다

인생도 여행도 가끔 휴식과 재충전이 필요하다

 

지금 당신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으로

인생길을 걷고 있는가?

(호프만 지음,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189)

 

 [ 사진 제공 ]

 

멋쟁이 사진작가

허남숙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