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돌아누운 고향-삼호당 오희창 (명시감상)

 

 

 

 

명시감상

 

9월의 시

 

돌아누운 고향

 

삼호당 오희창

 

노란 들판 이고 선

초가지붕

가난에 쫓겨

민속마을로 시집간 자리

슬레이트 처마 밑

할머니

땅에 박은 머리

지팡이로 들어 올려

동구 밖으로 튼다

기다리는 손자

눈 끝에 아른 거려

기어 나온 고샅길

노을이 앉는다

달아오른 바람이 헤쳐 놓은

골진 가슴

물비늘처럼 일렁이다

적막마져 무너져 내린

고향

돌아눕고 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