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은사시나무-김미래 (명시감상)

 

 

 

 

명시감상

 

 은사시나무

 

김미래

 

내리꽂힌 태양빛에

눈이 먼 허공

작은 바람에도 하염없이

흔들리며 뒤척이는 잎새들의 기침 소리

낮은 목소리에 허둥지둥

자빠지며 굴러 떨어진 끄트머리에 부풀어

솟구쳐 물결치는 눈부심이야

 

쉼표없이 마침표도 없이 이어지는

물음표만으로 은별을 낳는다

내 이름을 불러줘

 

 

쉼표없이 마침표도 없이 이어지는

물음표만으로 은별을 낳는다

내 이름을 불러줘

 

...........

아~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