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 이색카페 여행 

 

갤러리카페

 

하루하나카페

はるのはな

 

제주 제주시 애월읍 장전리 201-1

도로명: 장전로 155

전화: 070-7788-7170

영업시간: 11:30~21:00

휴일: 매주 일요일

 

 

제주도 서쪽 애월읍 장전리 중간산을 지나다 보면 넓은 마당과 텃밭에 자리한 '하루하나 카페'가 있다.

 

 

젊은 카페 주인들이 제주도의 특색을 살리고, 지역에 도움이 되도록 마음을 써서 메뉴를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단다. 양파 농사로 유명한 대정의 양파, 전국 당근 최대 산지인 구좌의 당근, 제주 감자로 만드는 카페이다.

 

 

제주도에 살았던 화가 이중섭이 즐겨 마셨다는 '당유자차' 제주도 말로는 '댕유지차'의 향긋한 맛도 엿볼 수 있다.

 

 

 

 

 

 

 

 

 

카페 앞마당이 넓어서 이곳에서 '아트마켓 반짝빤짝 착한가게'라는 이름의 장터도 열린다. 생산자와 소비자, 그리고 예술가와 관객이 만나는 장터이다. 제주도 카페주인이나 젊은 예술가들이나 영농 법인이나 일반 주부 등 다양한 생산자들이 서로 어울려 유기농 꿀이라든가, 수제 베이커리, 무항생제 유정란, 공예소품 등을 내놓고 그림 전시나 미니 콘서트를 연다. 특별한 볼거리와 맘에 드는 물건을 살 수 있어서 인기이다.

 

 

 

제주, 그리고 바다

윤종남

 

종이처럼 구겨진 날들 씻어내려고

선배 언니와 함께 제주 바다에 왔다

오래된 목숨의 얼룩

빈 가슴으로 삭혀내듯이

 

내 잠든 시간들이 물너울에 일렁이고

갈매기 흰 울음이 수평선을 긋고 간다

그리움 예까지 따라와

발끝에 철석이고

 

해안선을 돌아 주상절리대, 외돌개까지

바다 앞에 서 보니 또 하나의 바다가

저마다 할 말이 많은가

내 가는 길 따라오고 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이색카페 여행 

 

 

 아일랜드조르바 카페

 

ISLAND ZORBA

 

제주 구좌읍 평대리 1958-7

도로명: 대수길 9

전화: 010-7513-2595

 

 

 

동네 분위기가 너무 좋은 평대리에 위치하고 있다

 

 

여행객을 맞이하는 주인장의 표정이 해맑다

 

 

제주도 시골집의 느낌이 그대로 녹아있는 공간이다

 

 

카페안 앉은뱅이 양은밥상 앞에 자리를 잡고 앉아서 오래된 LP판 속에서 추억이 깃든 명곡을 찾아듣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일랜드 조르바는 짜이가 맛있기로 유명하다.  망고 라씨, 수제요거르트도 맛있다!

 

 

제주, 그리고 바다

윤종남

 

종이처럼 구겨진 날들 씻어내려고

선배 언니와 함께 제주 바다에 왔다

오래된 목숨의 얼룩

빈 가슴으로 삭혀내듯이

 

내 잠든 시간들이 물너울에 일렁이고

갈매기 흰 울음이 수평선을 긋고 간다

그리움 예까지 따라와

발끝에 철석이고

 

해안선을 돌아 주상절리대, 외돌개까지

바다 앞에 서 보니 또 하나의 바다가

저마다 할 말이 많은가

내 가는 길 따라오고 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이색카페 여행

 

건축학개론 촬영지

 

서연의집 카페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2975번지

(도로명: 위미해안로 86)

전화: 064-764-7894

 

 

 

'서연의 집'은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한가인이 연기했던 여주인공, 서연의 집으로 나왔던 곳이다.

 

 

 

 

남자 주인공(엄태웅)이 이 집을 여자주인공(한가인)에게 지어주면서 15년 전, 첫사랑을 회상하는 영화이다.

 

 

그래서인지 연인이나 1990년대 첫사랑의 추억을 간직한 중년의 여행객들이 많이 찾아온다고 한다. 첫사랑이 잘 되어 있으면 배가 아프고,  첫사랑이 잘못되어 있으면 가슴이 아프고, 첫사랑이 다시 시작하자고 하면 머리가 아프다고 하던가...!!


 

 

제주, 그리고 바다

윤종남

 

종이처럼 구겨진 날들 씻어내려고

선배 언니와 함께 제주 바다에 왔다

오래된 목숨의 얼룩

빈 가슴으로 삭혀내듯이

 

내 잠든 시간들이 물너울에 일렁이고

갈매기 흰 울음이 수평선을 긋고 간다

그리움 예까지 따라와

발끝에 철석이고

 

해안선을 돌아 주상절리대, 외돌개까지

바다 앞에 서 보니 또 하나의 바다가

저마다 할 말이 많은가

내 가는 길 따라오고 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