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주말농장일기

주말농장일기-2014.6.28

 

 

 

 

주말농장일기-2014.6.28

 

부추 공부

 

 

부추는 백합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으로 다른 채소와 달리 한 번만 종자를 뿌리면 그 다음 해부터는 뿌리에서 싹이 돋아나 계속 자란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으로 우리나라 전역의 산과 들에서 자생하거나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다.

부추는 대개 봄부터 가을까지 3∼4회 잎이 돋아나며, 여름철에 잎 사이에서 푸른 줄기가 나와 그 끝에 흰색의 작은 꽃이 피고 열매는 익어서 저절로 터진다. 지방에 따라 정구지, 부채, 부초, 난총이라고 부르는 부추의 한자명은 기양초(起陽草), 장양초(壯陽草)로 부추가 정력에 좋은 채소임을 말해 준다.

 

 

『동의보감』에 부추는 '()의 채소'라 하여김치로 만들어 늘 먹으면 좋다고 했을 정도로 간 기능을 강화시키는 데 좋다. 부추를 먹을 때는 생즙을 내어 식초 1작은술을 타서 마시거나, 부추 생즙에 사과즙을 섞어 마셔도 좋고 부추로 죽을 쑤어 먹어도 좋다.

『본초강목』에는부추 생즙을 마시면 천식을 다스리고 어독(魚毒)을 풀며 소갈(消渴)과 도한(식은땀)을 그치게 한다라고 기술되어 있다. 『본초비요(本草備要)』에는부추는 간장(肝臟)의 채소이다. 심장에 좋고 위와 신장을 보하며 폐의 기운을 돕고 담()을 제거하며 모든 혈증을 다스린다고 되어 있다. 또한 『진헌부방(秦憲副方)』에는 소갈증으로 인해 목마른 증상일 때는 부추잎을 1 3∼5냥을 사용한다. 볶아서 먹든가 혹은 국으로 끓여 소금을 치지 않고 먹는다. 10근 이상을 계속 먹으면 편해진다고 쓰여 있다. 즉 당뇨병에 걸린 사람은 부추가 많이 든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민간요법으로 부추 삶은 물은 살균 효과가 있어 항문 질환인 치질, 치루 등 부위를 씻으면 도움이 된다. 또 음식을 잘못 먹고 설사를 할 때 부추 꽃대를 채취하여 진하게 달여 먹으면 설사를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다. 구토에는 부추즙 1홉에 생강즙을 조금 타서 마시며, 식중독에는 부추즙을 여러 번 마시면 좋다. 천식에도 부추즙을 자주 마시면 효과가 있으며 코피가 자주 날 때도 좋다.

부추는 활성산소 해독 작용을 한다. 즉 항산화 작용을 하는 베타카로틴이 노화의 원인인 활성산소 발생을 억제한다. 부추는 배가 항상 냉하고, 설사를 잘 하는 경우에 도움이 된다. 장복하면 정력이 증강되고 허리가 튼튼해지며 숙면을 취할 수 있고, 야간 빈뇨증을 개선시킬 수 있다. 부추의 독특한 냄새를 생성하는 유화알린 성분이 몸에 흡수되면 자율신경을 자극하여 에너지 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부추는 예로부터 심통(心痛)을 완화시키고 복부의 냉증을 개선하는 강력한 강정 · 강장제로 손꼽히던 식품이다. 『동의보감』에흉비와 심중 급통과 또는 아픔이 어깨 위까지 연이어 죽을 정도로 아픈 증세를 치료하니, 부추 생것을 즙내어 마신다고 기록되어 있다.

부추에는 비타민 A · B · C와 카로틴, 철 등이 풍부해서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소화기관을 튼튼하게 해준다. 생즙을 내여 먹거나 된장을 풀어 넣고 죽을 끓이다가 거의 다 되어갈 때 부추를 썰어 넣고 한번 더 끓여 먹으면 된다. 부추죽을 쑬 때는 부추에 함유된 유화알릴이 열에 파괴되지 않도록 죽을 다 쑨 다음에 부추를 썰어 넣고 살짝 익히는 것이 요령이다.

부추는 성기능 장애 중 '신양허증(양기 허약 증후군)'에 효과가 있다. 정력이 떨어지고 정액량이 줄고 몸이 냉하고 추위를 잘 타며, 설사를 자주 할 때 부추로 죽을 쑤어 먹거나 생즙을 내어 마셔도 좋다.

 

 

부추씨도 훌륭한 강장약이다. 부추씨 3g을 한 잔의 물에 넣어 절반으로 달여 한번에 마셔도 좋고, 또는 부추씨를 볶아서 가루로 만든 것을 4∼6g씩 복용해도 좋다. 정력 쇠약을 동반한 남성의 요통이나 대하증을 동반한 여성의 요통에 도움이 되며, 전립선의 기능이 좋지 못해 소변을 보기 어렵거나 봐도 잔변감이 남는 경우, 야간 빈뇨증이 심한 요통에도 좋다. 부추씨를 식초에 삶은 후 이것을 말려 볶아 가루를 내어 1 4g, 1 2∼3회 따뜻한 물로 공복에 먹기도 한다.

부추는 위와 장의 기능을 강화시켜 주기 때문에 열 에너지가 모자라서 뱃속이 냉하면서 허리가 약할 때 좋으며, 혈액 순환을 좋게 하여 묵은 피를 배출하기 때문에 혈액 순환 부전이나 어혈 등에 의해서 야기된 신경통이나 요통에도 효과가 있다.

부추 생즙에 청주를 조금 섞어 마시면 정력 부족으로 인한 요통에 효과적이다. 혹은 부추생즙에 굵은 소금과 꿀을 조금 타서 마시면 요통이 심한 생리통에 특히 좋다. 마시기 힘들면 적당량의 물을 넣어 희석시켜 마셔도 된다.

 

부추 생즙에 청주를 조금 타서 마셔도 좋다. '부추청주'를 만드는 법은신선한 부추 30g을 깨끗이 다듬어 씻어서 물기를 뺀 다음 잘게 썬다. ② 잘게 썬 부추를 분마기에 넣고 곱게 간다. ③ 즙이 생기면 거즈로 싸서 꼭 짠다. 이렇게 만들어진 부추즙에 청주를 조금 섞어서 취침 전에 20∼30㎖씩 마신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큰 비가 자주오면 상추가 녹아내린다

꽃대가 나오면 아쉽지만 상추도 이렇게 긑물이 된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고추는 매운것과 맵지 않은 것이 있는데

이 고추는 맵지 않은 오이고추라

좀 더 클 때 까지 두기로 했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파가 잘 자라주고 있어 기쁘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삼채를 정성을 들여 가꾸고 있다

효도 할려나? 이놈들....

 

 

주말농장일기-2014.6.28

 

가지가 열매를 맺기 시작했다

많이 많이 열려라

많이 많이 커져라~

 

 

주말농장일기-2014.6.28

 

토마토가 시들해진 것이 있어

마음이 찜찜하다

농약은 금물이라 살릴 방법을

연구중인데...

 

 

 

주말농장일기-2014.6.28

 

곳곳에 심어놓은 토란

건조한 땅에서는 생각보다

잘 자라지 않아 걱정이지만

열심히 돌보고 있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감자 줄기가 누릇누릇 시들기 시작하면

수확을 한다.

햇감자 맛이 풋풋하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상추 꽃대가 커져서

다 뽑고 다시 한번 파종을 했다

마지막 선물을 줄 수 있으런지...

 

 

 

주말농장일기-2014.6.28

 

호박꽃과 호박이 공존하고 있네

호박이 커지고 있다

호박전이 생각난다

 

 

 

주말농장일기-2014.6.28

 

백합꽃이 여전히 아름답다

꽃은 꽃이다

보는 사람을 기분좋게 해주니...

 

 

 

주말농장일기-2014.6.28

 

강낭콩을 일부 수확해서

까 보았다

순이 완전히 죽기전에 수확해야

알이 덜 쭈그러든다

 

강낭콩 꽃보다 더 붉은

마음으로 열정을 불태워야 겠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