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주말농장일기

주말농장일기-2014.6.14

 

 

 

 

 

 주말농장일기-2014.6.14

 

 

 

가지....무당벌레가 제일 좋아하는 작물이다.

맨 아래 잎사귀를 보라...

올해도 무당벌레와의 싸움이

심상치 않을 전망이다!

이놈들 물러가거라~

 

 

백합이 꽃망울을 맺었다.

아름다운 꽃을 볼 날이 멀지 않았다.

고마운 백합...

 

 

아욱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가고 있다.

아침에 연수원에서 수제비아욱국을 잘 먹어서 그런지

아욱이 더 돋보인다..아욱 고맙다...^^

 

 

상추가 성수기를 맞이하여 번성하니

고추가 힘을 못 쓰는 거 같다...

상추야...고추도 좀 봐주거래이~

 

 

상추가 온 밭을 푸르게푸르게....

일부 상추에 꽃대가 나오는 걸 보면

상추의 전성기도 멀지 않아 지나갈 것 같아

벌써 아쉬운 생각이 든다.

고마운 상추....

오래오래 함께 하면 좋으련만...

 

 

호박잎이 크게 자랐다

큰 호박이 많이 열리려나...기대만땅...^^

 

 

당근이 숲을 이루고 있는 모양이다

겉모양에 걸맞게 속도 실하면 좋겠다..

 

 

양상추.....의외로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

샐러드 만들어 먹을려고 그러시나...?

 

 

근대....여름에 국 끓여먹는데는 최고다....

 

 

쪽파가 많이 자랐네...

비오는 날 골라서 모종을 잘 해줘야

대파로 성장한다

 

 

지난 주 15%정도 고사했던 감자....

안타깝게도 25%정도 고사한 거 같다...

안타깝고 아쉽네...

 

 

올해 처음 파종한 삼채가 잘 자라고 있다

온 정성을 다해서 삼채를 키우고 있다

여름 보양식으로 닭백숙

오리백숙을 위한 양념으로

첫 시식을 해볼려고

잔뜩 기대를 하고 있는 유망주다...

 

 

토마토 밭에 풀이 무성하다

기둥을 세웠지만 무게를 못이긴

가지가 옆으로 쓰러져 있다

더 정성을 기울여서 잘 버팀목해주어야 겠다

 

 

토란이 외롭게 보이네...

풀이라도 잘 뽑아주어야겠다...

 

 

이번 주는 풀과의 전쟁이다

비온뒤라 풀이 더 무성하게 자랐다

풀반 채소반이다

 

 

무성한 풀이 소나무를 괴롭히고 있다

반송...귀한 소나무를 잡아 먹을 기세다

네 놈들 게 섯거라~


 

 

옥수수가 잘 자라고 있다

옥수수 하모니카 불 날도 멀지 않았나...?

 

 

밤꽃이 무성하고

밤꽃 냄새가 코를 찌른다

잠못 이루는 사람 많겠네..ㅋ ㅋ

올해도 밤이 많이 열리려나...

 

 

으잉 이건 뭐야...

풀이야 채소야...

하여간 풀 때문에 이번 주는

고생깨나 해야할까보다.

농사도 정성을 기울인 만큼

수확을 준다...

일상생활에서도 농자의 마음처럼

주변을 잘 보살피고

매사에 정성으로 임해야 하겠다.

주말농장의 채소가 준

귀한 가르침이다...^^

꽁심은데 콩나고

팥심은데 팥난다...!!

 

 

이태리 속담에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는 말이 있다

정성으로 잘 키운 유기농 채소로

잘 먹어서 건강하고 ....

막걸리 한 잔이라도 서로 나누어

즐겁게 잘 마시고

서로 서로  사랑하는 이웃공동체가 되면

무엇을 더 바라겠는가?

사람 사는 게 뭐 뭘거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