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건배사

오늘의 건배사 형님 건배사(11)-형님버전2

 

 

 

 

 

오늘의 건배사 형님 건배사(11)-형님버전2

  

오늘 저녁 건배사는 뭘로하지?

오늘 모임 건배사는 뭘로하지?

위하여!’와 같이 많이 들었던

흔한 건배사를 하자니 식상할 것 같고

 

                                            남들이 하지 않은 건배사를 하자니

                                    어떤 건배사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센스 있는 건배제의로 모임의 분위기를 업시키면서

자신의 이미지까지 높일 수 있는 건배사는 없을까요?

 

걱정마세요! 

제가 그 고민을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오늘 건배사는 "형님버전2" 로 분위기를 한 번 띄워보겠습니다.

 

첫번째, 충청도 버전입니다.

이게 술이여?

아닙니다 형님!

그럼 뭐여?

정입니다 형님!

그려~ 그럼 마셔부러~

 

두번째는 호남버전입니다.

이게 술이당가?

아니랑께요.

그럼 뭣이당가?

정이랑께요 성님

그라제...그럼 마셔부러~
 

 세번째는 영남버전입니다.

이게 술이가?

아입니더 성님!

그라믄 뭐꼬?

정입니더 성님!

그라므 마시라마~

(아그들아 마이무라)

 

다음은 제주도 버전입니다.

이거 술이우꽈?

아니우다 형님!

게민 뭐라?

정 마씸, 정~

기꽈? 기민 마셔불주게~(확 드르싸불주게)

 

마지막으로 강원도 버전입니다.

이거 술이드래?

아니드래요 형님!
그라믄 이게 뭐드래?

정! 정이드래요 형님~

그래? 그라믄 쭈욱 들이키라오~

 

 이때 건배제의자가 깍뚜기 머리를 하고 있으면

더욱 살벌한^^ 건배사가 될 것입니다.

 

제일 막내가 선창하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건배사라도 분위기에 맞지 않으면

경망스럽게 보일 수도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자 ~오늘도 멋진 건배사를 위하여~아자아자~

 

건배사의 달인

소통의 달인

호프만^^

 

내일 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