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공재테크/오늘의 유머

호떡 파는 아주머니

 

 

 

 

 

호떡 파는 아주머니

 

 

한 아주머니가 혼자
손수레 호떡을 팔고 있었다.

한 신사가 보고는 안쓰러워

매일 돈 천 원을 건네주고
호떡은 그냥 됐다며 돌아가고는 했다.

한 달을 넘게
,
늘 그렇게 돈을 주고 갔다


그러던 어느 날,
그 날도 역시 돈을 건네고 돌아가는데
,
호떡집 아주머니가 말했다


"
아저씨, 호떡값 올랐어요.
천이백 원으로요
."

-
소 천 -

 

으잉~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로 안다고요?

호의에 감사할 줄 알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