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수 (雨水)

 

 

어제 2월 19일이 설날이자 우수였다.  우수는 봄에 들어선다는 입춘과 동면하던 개구리가 놀라서 깬다는 경칩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하나. 입춘 입기일(入氣日) 15일 후인 양력 2 19일 또는 20일이 되며 태양의 황경이 330도의 위치에 올 때이다.

 

24절기를 정확하게 말하면 상순에 드는 절기(節氣)와 하순에 드는 중기(中氣)로 나뉘는데 흔히 이들을 합쳐 절기라고 한다. 입춘이 절기인 반면 우수는 중기가 된다.

 

음력으로는 대개 정월에 들며 우수라는 말은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말이니 이제 추운 겨울이 가고 이른바 봄을 맞게 되었다는 것이다. 사실상 태음태양력(음력)에서 정월은 계절상 봄에 해당된다.

 

우수 뒤에 얼음같이라는 속담이 있는데 이는 슬슬 녹아 없어짐을 이르는 뜻으로 우수의 성격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이 무렵에 꽃샘추위가 잠시 기승을 부리지만우수 경칩에 대동강 풀린다.는 속담이 있듯이 우수와 경칩을 지나면 아무리 춥던 날씨도 누그러져 봄기운이 돌고 초목이 싹튼다.


옛날 중국 사람들은 우수 입기일 이후 15일간씩 세분하여 그 특징을 나타내었다. , 5일간은 수달(
水獺)이 물고기를 잡아다 늘어놓고, 다음 5일간은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며, 마지막 5일간은 초목에 싹이 튼다고 하였다. 우수 무렵이 되면 그동안 얼었던 강이 풀리므로 수달은 때를 놓칠세라 물 위로 올라오는 물고기를 잡아 먹이를 마련한다. 원래 추운 지방의 새인 기러기는 봄기운을 피하여 다시 추운 북쪽으로 날아간다. 그렇게 되면 봄은 어느새 완연하여 마지막 5일간, 즉 말후(末候)에는 풀과 나무에 싹이 튼다.

 

음력 대보름께가 되면 봄비가 내리기 시작해. 그래서 이맘때를 우수라고 불러. 우수때 내린 빗물들이 얼음이 녹는걸 도와주지. 대보름 때엔 지신밟기를 하고 보리밭 밟기도 해. 지신밟기는 귀신들을 밟아서 쫓아내는 행사야.

 

 

지신밟기라고 쓴 깃발을 들고선 집집마다 다니면서 지신들을 밟아서 1년 동안 가운을 못 쓰게 만드는 거지. 보리밭 밟기는 뿌리를 튼튼하게 내리라고 보리 싹을 밟아 주는 거야.

 

그리고 논에서는 신나는 쥐불놀이를 하지. 논에서 자라는 해초들, 겨울나는 벌레들과 쥐들을 쫓으려고 논두렁에다 불을 지르는 거야. 애들도 어른도 너른 논에 나와 횃불 싸움 놀이도 하지. 달이 뜨면 싸우기 시작하는데 편을 갈라서 항복을 받아내는 거야. 볏짚들도 흩뿌려서 불을 아주 크게 지르지.

 

하루종일 마을 전체에 매캐한 탄내가 진동하고 옆마을이랑 어느 쪽 불이 더 큰가하고 싸움이 붙어서 귀청이 떨어져라들 소리 지르지. 그리고 저녁때가 되면 새카맣게 탄 재들이 논에 가득하게 돼. 그것들이 새로 시작하는 농사에 거름이 되어주지. 차전놀이도 하고 부럼도 까먹어. 땅콩이나 호두나 딱

[네이버 지식백과] 24절기 이야기

 (문화콘텐츠닷컴 (문화원형백과 한국의 24절기),

2006, 한국콘텐츠진흥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