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여행/아시아권

지구상 가장 아름다운 트래킹, 뉴질랜드 ‘밀포드 트랙’

 

 

 

 

 

지구상 가장 아름다운 트래킹,

뉴질랜드밀포드 트랙

 

걷기 여행자들의 천국...

뉴질랜드 밀포드 트랙

 

세계 10대 트레킹 중 하나’

뉴질랜드밀포드 트랙

 

The Milford Road

 

 

 

 

자연을 만끽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방법으로 걷기가 최고의 수단임에 틀림없다. 이를 증명하듯 우리나라도 올레길이나 둘레길 등 트래킹 코스 개발이 활성화되면서 걷기를 즐길 수 있는 인프라가 늘어났고 하이킹 및 트래킹 인구도 급증했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그런데 이렇듯 걷기 여행에 빠진 이들에게 아마도 뉴질랜드는천국이다
뉴질랜드에는 수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걷기 여행 트랙이 준비되어 있고, 트랙마다 만나게 되는 다채로운 대자연의 경관은 울창한 원시림으로부터 빙하와 해안, 목장까지 무궁무진하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많이 알려진 대로 피터잭슨의 영화호빗반지의 제왕의 촬영지가 뉴질랜드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재현할 수 없는 광활한 대자연을 가진 곳이 뉴질랜드뿐이기 때문이다
.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이런 뉴질랜드에는그레이트 웍스(Great Walks)라고 불리는 9개의 대표적인 하이킹 트랙이 있다. 그리고 이 가운데 런던의 한 잡지가 표현한 대로지구상 가장 아름다운 트래킹이라 불리는 밀포드 트랙(Milford Track)이 제일 유명하다
.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피오르드랜드에 위치한 밀포드 트랙은 일방통행으로 트랙이 시작하는 테아나우 호수의 선착장에서 시작해 종착지까지의 총 거리가 53킬로미터에 달한다. 당장이라도 판타지 영화의 주인공들이 튀어나올 것만 같은 이 곳은 깍아내릴 듯한 절벽으로 둘러싸인 청정 호수와 끝이 보이지 않는 산봉우리, 숭고함마저 느껴지는 웅장한 계곡 등을 지나 완주하는 데 꼬박 4일 정도가 걸린다. 큰 산 기슭을 둘러 걷는 한국의 둘레길과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밀포드 트랙은 연간 14000여명이 찾는 인기 코스로, 예약이 필수다. 뉴질랜드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에 포함돼 있는데 하루 50명만이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트랙의 특징은 수많은 폭포와 싱그러운 우림지대, 환상적인 경치와 시도 때도 없이 내리는 비다. 비가 많이 오는 지역이므로 비에 대비한 등산장비와 의류 또한 필요하다
.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개별여행으로 밀포드 트랙을 걷는다면 숙소는 산장뿐이다. 캠핑은 허락되지 않으며 반드시 4일 안에 트래킹을 마쳐야 한다. 가이드 트랙킹도 가능한데 일반 산장이 아닌 더운물로 샤워하고 식사가 제공되며 짐도 운반해 주므로 편리하고 조금 느긋하게 할 수 있어 5일안에 완주하게 된다. 두 가지 모두 전문 산악인이 아니라면 11월에서 이듬해 4월까지만 입산이 가능하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밀포드 트랙은 테아나우 호수 부근의 울창한 원시림으로부터 출발한다. 걷는 내내 쥬라기 공원과 반지의 제왕, 아바타와 같은 영화의 팬이라면 익숙히 보아 온 신비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다양한 야생조류들이 이 아름다운 산길을 안내한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원시림을 지나 협곡을 걷다 보면 200미터가 넘는 폭포의 다채로운 절경이 눈 앞으로 쏟아진다. 서던 알프스 산맥으로부터 시작하는 물줄기다. 이 중 서덜랜드 폭포는 낙차가 무려 600여 미터에 이른다.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높은 폭포다. 이 곳을 여행할 때는 별도의 물을 준비할 필요가 없다. 트랙의 전 구간에 걸쳐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이 흐르기 때문이다.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 유람선투어


트랙의 중간쯤에는 밀포트 트랙을 처음 탐험한 탐험가 퀸튼 맥키논(Quintin Mackinnon)의 이름을 딴 맥키논 패스가 기다리고 있다. 트래킹 코스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맥키논 패스에서는 주위로 펼쳐진 고산연못들과 거대한 빙하가 만든 웅장한 클린턴 캐니언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밀포드 트랙을 걷는 여정은 뉴질랜드 남섬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히는 밀포드사운드에서 끝이 난다. 피오르드 국립공원 내 유일한 주거지역인 밀포드 사운드는 오직 여행객들을 위해 존재하는 곳이다
.

러드야드 키플링이세계 8번째 불가사의라고 묘사한 바 있는 밀포드사운드는 빙하시대에 빙하의 흐름에 의해 형성된 자연의 신비로, 마이터 픽 가까이에 있는 가장 깊은 곳의 수심은 265m나 된다. 밀포드사운드는 날씨에 관계없이 언제나 절경을 보여준다. 맑은 날은 당연하고 비가 오는 날은 대신 빗물로 만들어진 폭포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

 


밀포드사운드는 뉴질랜드의 피오르드 중에서 가장 접근이 용이한 곳으로, 다양한 투어가 가능하다. 배를 타고 당일치기로 유람 여행을 하는게 가장 보통이지만, 보트를 전세내서 1박을 할 수도 있다. 경비행기 투어, 바다 카약 사파리, 또는 다이빙 여행도 가능하다
.

 

시간이 한정되어있는 여행자들을 위해 일일여행으로 밀포드트레킹을 하루 경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일일여행 프로그램은 버스로 테아나우 다운즈에 도착하여 테아나우 호수 북단까지 크루즈로 이동한 다음, 고산 경치를 감상하고 왕복 약 11킬로미터의 원시 너도밤나무 숲을 걷는 코스로 이루어진다. 가이드의 안내로 토종 새들과 식물을 관찰하고 트랙에 얽힌 흥미로운 역사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곤도라 타고 가서 본 퀸즈타운(Queentown) 시내 전경

 

 

곤도라 타고 가서 본 퀸즈타운(Queentown) 시내 전경

 

 

여기 이 멋들어진 신사는 누구신고?...^^

 

행복하시죠?

..........................................

 

여행에는 주제와 목적도 있어야 한다.

주제가 없는 여행은 방황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주제와 목적이 있는 여행을 할 때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것들을 통해

비로소 여행의 기쁨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도 일종의 여행과 같다.

출발점이 있으면 종착점도 있다

인생도 여행도 가끔 휴식과 재충전이 필요하다

 

지금 당신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으로

인생길을 걷고 있는가?

(호프만 지음,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189)

 

 [ 사진 제공 ]

 

멋쟁이 사진작가

이재술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