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어머니-김윤호 (명시감상)

 

 

 

 

 명시감상

 

어 머 니

 

김윤호

 

빈 나무 가지마다

눈꽃이 피어날 때

머리에 수건 쓴 어머니가 보인다

 

싸리문을 조금 열고 마당을 지나

흰 발자국을 따라가면

내 유년의 검정 고무신이

아직도 당신의 품 안에 놓여있다

 

그 날 나는 연을 띄웠다

낯선 곳으로 떠가는

내 시선의 끝을

언제나 잡아 주시던 어머니

 

한잔 소주에 비틀거리는

타향의 꿈 속에

오늘은 나를 업은 연이 되어

굽어보시는 어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