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길-신원석 (명시감상)

 

 

 

 

 명시감상

 

 

신원석

 

포플러 가로수들이 서 있는

봄길을 걷습니다

봄보다 말랑해진 밤길

고무공처럼 바람이 뛰어 다닙니다

나무 뒤에 수줍게 숨어서는

오늘따라 유난히 붉어진 얼굴의 가로등

내 얼굴 같이 화들짝,

놀라며 걷는 길입니다

 

그리움만큼

걸을수록 길어지는,

당신을 만나러 가는 이 길은

이미 내가 어젯밤부터

마음으로 다  걸은 길입니다.

 

 

그리움만큼

걸을수록 길어지는,

당신을 만나러 가는 이 길은

이미 내가 어젯밤부터

마음으로 다  걸은 길입니다.

..........

아~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