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국유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07 경주 첨성대

 

 

 

 

경주 첨성대

 

 국보 제31

 

 

 

첨성대는 신라 선덕여왕(善德女王, 재위632~647)때 만들어진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 관측대이다.

 

 

 

 

 

화강석(花崗席)을 가공하여 기단(基壇) 위에 27단의 석단(石段)을 원통형의 곡선으로 쌓아 올리고, 그 위에 장대석(長大石)을 우물정자형()으로 축조하여 정상부에서 천문을 살피도록 시설되어 있다.

 

 

 

 

정남쪽의 석단에는 밑으로부터 제13단과 제15단 사이에 네모난 출입구가 있어 내부로 들어 갈 수 있게 되어있고, 이 출입구 아랫부분 양쪽에는 사다리를 걸쳐 오르내리도록 되어 있다.

 

 

 

 

이곳을 통해 꼭대기까지 올라가

하늘을 관찰했던 것으로 보인다.

 

 

규모는 밑면의 지름이 5.17m, 높이가 9.4m이며

지대석 한변의 길이는 5.35m이다.

 

 

신라시대의 석조물로서 직선과 곡선이

잘 어우러진 안정감 있는 건축물이다.

 

 

 

1962 12 20일 국보 제31호로 지정되었다. 경상북도 경주시 인왕동에 소재하며 높이 9.17m, 밑지름 4.93m, 윗지름 2.85m이다. 밑에서부터 4.16m 되는 곳의 남쪽 허리에 한 변이 1m인 정사각형 문이 달려 있다. 모양은 원통형으로 남쪽 문에 사다리를 걸었던 자리가 있다. 30cm 높이의 돌 361개 반을 사용하여 상층부와 기단을 제외한 27단을 쌓아 올렸다.(전체 돌의 개수는 401)

 

 

 

내부는 제12단까지 흙이 차 있고, 19단에서 제20단까지와 제25단에서 제26단까지의 두 곳에 정()자형 장대석(長大石)이 걸쳐 있는데 그 양끝이 밖으로 나가 있다. 27단 내부의 반원(半圓)에는 판석(板石)이 있고, 맞은편에는 판목(板木)을 놓았던 곳으로 보이는 자리가 있다. 판석은 길이 156cm, 너비 60cm, 두께 24cm이다.

 

 

꼭대기에는 정자석(井字石) 2단으로 짜여 있는데, 그 위에 관측기구를 놓았던 것으로 보인다. 혼천의(渾天儀)와 같은 관측기구를 정상에 설치하고 춘분 ·추분 ·동지 ·하지 등의 24절기를 별을 통하여 측정하였고, 정자석을 동서남북의 방위를 가리키는 기준으로 삼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첨성대가 제단이었다는 학설도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신라 선덕여왕(善德女王:재위 632~647) 때 건립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MBC드라마 '선덕여왕'을 볼 때

첨성대 이야기를 실감있게 보았다.

옛 조상들의 점성술 공부....

참 대단해요!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 사진제공 ]

경주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멋쟁이 사진작가 김춘수님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