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비  

투신하여 내 몸을 꽂고 나면
어느 만큼 지나
그 자리, 구멍마다
제 이름 달고 투항하는 풀잎
그렇게 온갖 것들이 일어서고 난 후
드디어 그 눈짓 속에 파묻히는
나무

3
월 지나며
어디선가 잦은 꿈들이 뒤척이고 있는 것이 보인다
그 꿈속에서
많은 이름들이 가방을 열고 나온다
(
김영준·시인, 193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비

겨우내
햇볕 한 모금 들지 않던
뒤꼍 추녀 밑 마늘 광 위로
봄비는 나리어
얼굴에
까만 먼지 쓰고
눈감고 누워 세월 모르고 살아 온
저 잔설을 일깨운다
잔설은
투덜거리며 일어나
때묻은 이불 개켜 옆구리에 끼더니
슬쩍 어디론가 사라진다
잔설이 떠나고 없는
추녀 밑 깨진 기왓장 틈으로
종일 빗물이 스민다
(
이동순·시인, 1950-)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비

꽃 피는 철에
실없이 내리는 봄비라고 탓하지 마라.
한 송이 뜨거운 불꽃을 터뜨린 용광로는
다음을 위하여 이제
차갑게 식혀야 할 시간,
불에 달궈진 연철도
물 속에 담금질해야 비로소
강해지지 않던가.
온종일
차가운 봄비에 함빡 젖는
뜨락의
장미 한 그루.
(
오세영·시인, 1942-)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비

낮게 낮게
고개를 낮추고 허리를 낮추고
생각을 낮추어 가장 겸손한 모습으로
메마르고 푸석거리는 마음밭을
촉촉하게 적셔주는

은혜
(
이섬·여류 시인, 대전 거주)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비

소리 없이
겨울의 휘장을 그어 내리는
무수한 면도날

허공에서 올올이 풀리는 비단실은
누구의 맑은 핏줄로 스며드는 것일까?

나도
오늘은 조용히 흘러
순결한 이의 뜨락에
온전히 수혈되고 싶다
(
한상남·시인, 1953-)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