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주공제 同舟共濟'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18 오늘의 사자성어(16)-풍우동주(風雨同舟)

 

 

 

 

 

 오늘의 사자성어(16)

 

풍우동주(風雨同舟)

 

 

風 바람 풍 雨 비우 同 한가지 동 舟 배 주 

 

춘추시대. 철천지 원수였다. 오죽하면 '가시밭에 눕고 쓸개를 맛본다' '와신상담臥薪嘗膽'이란 말이 생겨났을까. 복수를 하기 위해 온갖 고생을 참고 견딘다! 그런 그들도 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너다가 풍랑을 만나면 서로 힘을 합칠 수밖에 없었다. '오월동주吳越同舟'. 원수지간인 오나라 사람과 월나라 사람이 같은 배를 타다! 오월동주와 유사한 의미로 '동주공제同舟共濟' '풍우동주風雨同舟'가 있다. 동주공제는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너다', 풍우동주는 '폭풍우 속에 한 배를 타다'라는 뜻으로 위기의 순간에 서로 손잡고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함의를 담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김무성 새누리당 신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오찬회동에서 '풍우동주' 성어를 인용해 세간의 화제가 됐다. 서로 힘을 합쳐 작금의 위기를 헤쳐나가자는 듣기 좋으라는 말이겠다. 그런데, 공연한 궁금증이 일기도 한다. 혹시 그 말의 이면에 오나라와 월나라로 비유되는 '적과의 동침'이 잠재화된 것은 아닐까. 혹은 박통과 맞장을 떠도 되겠다는 섣부른 자심감의 발로일까.

 

'와신상담' '오월동주' 고사성어를 탄생시켰던 오나라와 월나라는 결국 어떻게 됐을까? 역사적으로 유명한 일화가 등장한다. 오나라에 일격을 당해 멸망의 위기에 처한 월나라 왕 구천이 미인계를 쓴 것이다. 구천은 미인 서시를 오나라 왕 부차에게 바쳤다. 아니나 다를까, 부차는 서시에 빠져 정사를 소홀히 했고, 결국 부차는 구천에게 크게 패해 오나라가 멸망했다.

 

서시와 관련한 고사성어도 전해온다. 서시는 속앓이가 있었는지 늘 찡그리고 있었다. 그런데 찡그린 모습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다. 그러자 한 못생긴 여자가 자기도 찡그리면 다른 사람들이 예쁘다고 할까 봐 찡그리고 다녔다. 이 모습을 본 사람들이 그녀를 비웃었고, 이때부터 '서시빈목西施嚬目'이란 표현이 생겨났다. '서시를 따라 찡그리면 남들의 웃음거리가 된다'는 의미로, '뱁새가 황새 쫓아가다가 가랑이 찢어진다'라는 속담과 그 뜻이 일맥상통하다고 할 수 있겠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