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5만장의 사진으로 남은

 

천재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Vivian Maier)

(1926~2009)

 

 

 

 

 

비비안 마이어. 평생을 미국 뉴욕과 시카고 등지에서 보모·가정부·간병인으로 일하며 15만 장이 넘는 사진을 찍었다는 비비안 마이어(1926~2009)의 작품집, '나는 카메라다' 가 최근 출간되어 화제를 뿌리고 있다. 정사각형의 흑백사진에는 뉴욕 거리의 소년·소녀가, 공사장에서 일하는 인부가, 공원 벤치에서 잠을 자는 노숙자가 담겼다. 쇼윈도 유리창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은 ‘셀카’도 여러 장. 대부분의 사진에는 제목이 없다. 생생하고 때론 쓸쓸한 사람들의 몸짓과 표정이 묘하게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이어는 요즘 사진계의 핫 아이콘이다. 비밀스러운 그의 삶은 연일 화제가 되고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평생을 홀로 살며 늘 2안반사식 독일제 롤라이플렉스 카메라로 사진을 찍었다는 그. 하지만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한 사진이 아니었다. 그저 찍고 또 찍었을 뿐. 필름이 담긴 200여 개의 상자를 들고 어렵사리 이사를 다녔다고 한다. 말년에는 사진과 필름을 임대 창고에 쌓아놓고 공원에서 노숙자로 지내다 생을 마감했다. 누구에게도 자신의 사진에 대해 말하지 않았고 유언도 남기지 않았다.

 

 2007년 창고에 있던 사진 이 경매로 처분되면서 그의 작품은 예기치 않게 세상에 알려졌다. 시카고의 벼룩시장에서 30만 장의 네거티브 필름을 단돈 380달러에 사들인 부동산 중개업자 존 말루프가 그 특별함을 알아채고 세상에 공개하면서다. 그녀의 삶을 다룬 영화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Finding Vivian Maier)’가 올해 아카데미상 최우수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그의 사진은 요즘 장당 수천 달러를 웃도는 금액에 거래된다. 작품의 저작권을 둘러싸고 분쟁이 계속된다는 이야기도 들려온다.

 

 

 

‘영원한 아웃사이더’, ‘보모로 산 천재 예술가’, ‘예술 세계에서 가장 흥미롭고 강렬한 수수께끼’, ‘불운한 성공’. 기묘하고도 아이러니컬한 수식어구들이 가장 잘 어울리는 사진가 비비안 마이어의 신비로운 삶을 역추적하며 작품 세계를 조명한 사진집이다. 그녀의 시그니처인 셀프 포트레이트와 희귀한 컬러 사진을 포함하여 가장 깊이 있는 정수 235점을 한 권에 담아 비비안 마이어의 모든 것을 집대성하였다.


일생을 보모와 가정부로 살아간 비비안 마이어는 40여 년간 거리로 나가 수십만 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그 누구에게도 공개하지 않은 채 생을 마감했다. 무려 하루에 필름 한 통씩 50년을 찍어야 하는 분량의 어마어마한 사진들. 그녀의 사진이 SNS를 타고 흐르며 전 세계인들과 언론의 열광을 받은 건 사후 얼마 되지 않아서였다. 임대료를 내지 못해 경매로 400달러에 거래된 창고의 네거티브 필름 상자들은 이제 감히 가치를 헤아릴 수 없는 미국의 보물이 되었다
.

이 책에서는 미국을 대표하는 큐레이터 마빈 하이퍼만이 객관적이면서도 시적인 관점으로 비비안 마이어의 인생을 퍼즐 맞추듯 탐험하며 우리를 그녀의 작품 세계로 안내한다. 신랄한 유머감각과 불안한 대중문화를 바라보는 담담한 시선, 인간에 대한 본능적인 호기심, 찍는다는 행위에 대한 깊은 열정이 담긴 작품들은 ‘순수사진이란 바로 이런 것’임을

 

 

 

저자 : 비비안 마이어

 


저자 비비안 마이어는 1926년 오스트리아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났다. 프랑스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마이어는 미국으로 돌아와 평생을 독신으로 남의 집을 전전하며 보모, 가정부, 간병인 등으로 일했다. 큰 키에 마른 체형이었던 비비안 마이어는 늘 헐렁한 남자 셔츠, 구식 블라우스, 단순한 디자인의 중간 길이 치마를 입고, 돌돌 말아 내려 신은 스타킹과 끈을 묶는 튼튼한 신발 차림으로 성큼성큼 큰 보폭으로 걸어 다니거나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독특한 억양과 강한 자기주장, 직설적이며 무뚝뚝한 성격 탓에 가까이하기를 꺼려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주변인들은 그녀를 가식 없고 놀랄 만큼 지적인 사람이었다고 평한다. 보모로 일하며 아이들을 돌보는 틈틈이 비비안 마이어는 사진을 찍었고, 그중 25년 이상을 6X6CM 크기의 정사각형 사진을 만들어내는 롤라이플렉스 카메라를 사용했다. 평생에 걸쳐 수십 만 장에 이르는 사진을 찍었지만 2009년 죽는 순간까지 그녀는 아무에게도 자신의 사진을 보여주지 않은 채 눈을 감았다.

저자 : 존 말루프


저자 존 말루프는 지역의 역사 보존과 관련해 글을 쓰는 작가이자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다. 2007년 우연히 경매를 통해 비비안 마이어의 네거티브 필름들을 처음 발견했다. 소장하고도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 집필하던 책의 참고 자료로 쓰고자 필름을 확인하던 말루프는 사진이 심상치 않음을 감지하고 SNS를 통해 작품을 알리며 그녀의 행적을 추적했다. 다큐멘터리 영화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를 제작했다.

저자 : 마빈 하이퍼만


저자 마빈 하이퍼만은 큐레이터이자 작가, 편집자다. 뉴욕 현대 미술관, 스미스소니언 협회, 국제 사진 센터, 휘트니 미술관 등에서 사진과 시각 문화에 대한 프로젝트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 《아트 포럼》, 《북 포럼》 등에 글을 기고하고 있으며 최근 저서로는 《사진이 모든 것을 바꾼다》가 있다.

역자 : 박여진


역자 박여진은 한국에서 독일어를, 호주에서 비즈니스를 전공했다. 기업 경영 컨설팅 회사를 운영하다 영미 문학 단편집을 기획하며 번역가가 되었다. 옮긴 책으로는 《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작가가 사랑한 작가》, 《어드밴스드 스타일》 등이 있다.[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