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singtao'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23 칭따오 맥주

 

 

 

 

 칭따오 맥주

 

TSINGTAO

SINCE 1903

 

BIERE

BEER
CERVEZA

靑島啤酒

 

 

제조사: TSINGTAO BREWERY CO.,LTD

알코올: 4.7%

수입원: (주)비어케이 전화 02-529-6525

서울 서초구 논현로 5길 24-8

내용량: 640ml

 

중국을 비롯해 세계인이 마시는 칭다오 맥주

 

19세기 후반 중국에서는 세계 열강들의 각축이 한창이었다. 1894년 미국의 중재로 인해 청.일 전쟁이 중단되고 일본은 승전의 대가로 거액의 배상금과 함께 랴오둥 반도(辽东)와 타이완섬()을 할양 받게 된다. 만주로의 진출과 함께 랴오둥 반도에 위치한 부동항을 노렸던 러시아는 이로 인해 위기감을 느끼게 되고, 러시아와 프랑스, 독일 3국이 이에 간섭하며일본은 랴오둥 반도를 반환하게 된다(3국간섭). 이를 계기로 유럽 열강은 청나라를 선점하기 위해 군대를 파견하고 진출한 지역을 조차지로 요구하기에 이른다. 1897년 독일군이 쟈오져우만()에 군대를 파견해 상륙하기에 이르고, 칭다오(青岛)는 독일군의 조차지가 되고 만다. 점령군과 함께 뒤따라 들어오는 독일인들이 즐길 수 있는 맥주를 만들기 위해, 독일 상인과 영국 상인은 합작으로로망(日尔曼) 맥주 청도주식회사를 설립한다. 공장을 설립한 1903년 당시 연 생산량은 2,000톤에 달했으며, 생산설비와 원료는 모두 독일에서 직접 가져온 제품을 사용했다. 5도에서 14도에 걸친 옅은 맥주와 흑맥주를 주로 생산했고, 여기에서 생산한 맥주는 칭다오를 비롯해 상하이와 톈진, 다롄 등지에서도 판매되었다. 공장이 정식 설립되고 몇 해가 지나지 않아 1906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맥주 세계 박람회에 참가해 금상을 수상하게 되면서 칭다오 맥주는 처음으로 자신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게 된다

 

1914 11 11 1차 세계대전 이후, 칭다오의 주인은 다시 한 번 일본으로 바뀌게 된다. 1916 9 16일 일본의대일본 밀주 주식회사가 당시 돈 50만 은화를 투자해 칭다오 맥주 공장을 인수하고, 같은 해 12월 다시 정식 맥주 생산을 시작했다. 일본은 칭다오 맥주 공장에 대한 대규모 증축을 하는 한편, 1939년 밀 제조 작업장을 만들어 샨둥()지역에서 수확한 보리로 양조한 맥주를 시범 제작하는 등 맥주 제조의 명맥을 이어나가게 된다

 

1945년 일본이 2차 세계대전 패망국이 되면서 칭다오 맥주는 국민당 정부군의 손에 넘어갔고, 이에 따라 비로소칭다오 맥주회사(青岛啤酒公司)’라는 현재의 이름을 얻게 된다. 1947년 치루기업주식유한회사(齐鲁有有限公司)가 다시 공장을 인수해칭다오 맥주 공장(青岛啤)‘이라고 이름 짓게 된다

마오쩌둥 통치 하의 문화 대혁명 시기, 칭다오 맥주 공장은 또다시국영 칭다오 맥주 공장(国营青岛啤)’으로 이름을 바꾸게 된다. 중국 정부의 지원 하에 칭다오 맥주는 중국 수출의 중요한 한 부분을 차지하며 전체 맥주 수출의 98%를 차지하며 꾸준히 그 명맥을 이어간다. 그리고 중국의 개혁개방을 알린 1979년 이후, 국가의 생산정책에 따라 칭다오 맥주 공장은 발전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다. 1981년 중앙 정부와 국무원 지도하에 국가 계획위원회, 수출입 위원회, 재정부가 4,551만 위안을 투자해 연간 10만톤 이상 생산이 가능한 시설로 증축을 결정한다. 1986년 증축 이후 연 맥주 생산량은 10만톤을 넘기게 된다. 국가 계획위원회는 추가로 4,998만 위안을 투입, 칭다오 맥주의 발전을 가속화하기에 이른다. 1991년에는 연 10만톤 생산 규모의칭다오 맥주 2공장을 설립하고 3,4공장의 추가 시공도 이루어진다. 1992년 말 칭다오 맥주 전체 공장의 연 생산량은 24만톤을 기록하며 중국시장 넘버원 자리를 굳건히 한다.

2000년대 들어서면서, 칭다오 맥주 역시 다른 브랜드와 마찬가지로 브랜드 홍보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채널을 활용하기 시작한다. 2005년 베이징 올림픽 스폰서로 선정된 이후, NBA와의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펼친다. 중국 내 NBA를 비롯한 농구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만큼 대단하다. 칭다오 맥주는 바로 이 점에 착안하여, 2008년 정식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기에 이른다. NBA 스타 초청과 치어리더 선발대회 등 이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이며, 세계 최고의 농구 스타의 경연장인 NBA처럼 칭다오 맥주 역시 최고의 맥주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각인시킨다.

 

주식 상장과 확장


1993 7 15, 칭다오 맥주는 홍콩증시에 상장을 하게 된다. 이는 중국 내륙기업으로는 최초로 해외 상장에 성공한 케이스로, 한 달 뒤인 1993 8월에는 상하이증시에 상장을 하며 점차 규모를 점차 확대한 간다. 칭다오 맥주는 중국 내 해외와 국내 증시에 처음으로 동시에 상장된 기업으로 기록된다.
주식시장 상장을 바탕으로 칭다오 맥주는 날개를 달고 중국 시장 점령을 위한 행보를 지속한다. 2010 2009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한해 누적 판매량이 635만 킬로리터를 기록하며, 2009년에 비해 7.4% 증가한 수치를 나타낸다. 같은 해 총 영업수익 196억 위안과 순 이익 15억 위안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맥주 관련 보고서인 Barth Report, 칭다오 맥주를 세계 6대 맥주 브랜드로 선정하는 등 칭다오 맥주는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

 

칭다오 맥주, 이제는 세계로


2011 10 17, 칭다오 맥주는 방콕에서 태국공장 설립 조인식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칭다오 맥주 진즈궈(金志) 대표는지리적, 사회적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진입을 위한 최고의 위치로, 개방적인 투자환경과 기후로 인해 1년 내내 맥주소비가 많은 점, 태국의 신흥시장의 거대한 시장수요에 근거해 향후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태국을 해외진출 전초기지 1호로 삼았다고 전했다. 칭다오 맥주 중국 내수를 넘어 이제는 세계로 그 눈을 돌리고 있다.

 

 

1978년 미국의 모나크(MONARCH)사가 칭다오 맥주를 런칭하며 칭다오 맥주는 해외시장으로 향하는 첫 단추를 끼운다. 해외 진출 첫 해 2만 박스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수월한 세계시장 입성을 알린다. 1992년까지 칭다오 맥주는 미국에 수입된 아시아 맥주 판매량 가운데 25% 이상이라는 시장 점유율을 올리고, 미국에서 가장 잘 팔리는 맥주 브랜드 9위에 랭크되며 아시아 맥주도 세계에서 통할 수 있다는 저력을 뽐내게 된다

2011년 현재 세계 50개국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중국 맥주 수출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칭다오 맥주는 세계 3대 맥주기업 진입을 목표로 삼고 유럽, 북미, 동남아를 3대 주력시장으로 활발한 해외시장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한 잔의 맥주에서 시작된 칭다오 맥주 기행은 여기에서 그치기로 한다. 삼국간섭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일제 강점기라는 국치를 겪게 되었다는 슬픈 역사적 사실이 숨어있는 칭다오 맥주, 알고 마시는 씁쓸함도 또 모르고 마시는 시원함도 모두 칭다오 맥주를 즐기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보너스 페이지


여러분이 몰랐었던 칭다오 맥주에 대한 몇 가지 진실에 대해 더 알아보기로 한다.

 

 

첫 번째, 칭다오 맥주 안에 그려진 이 누각(楼阁)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나?
칭다오에 간다면 빠지지 말고 들려야 할 곳 중 한 곳인 잔교(栈桥), 바로 이 곳이 칭다오 맥주 로고에 들어간 이미지의 정체다. 칭다오의 잔교는 1892년 광서() 18년에 지어진 청나라 최초의 부두이며 1931년과 1985년 수리를 거치며 현재의 길이 440 미터, 넓이 8 미터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그 잔교 위에 세워져 있는 누각 회란각(澜阁), ‘칭다오 십경(青岛十景)’ 중 으뜸으로, 칭다오의 역사와 현재를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의미를 담고 있어 칭다오 맥주 로고 이미지로 채택했다.

 

두 번째, 칭다오에는 맥주를 먹는 다른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
예부터 맥주가 유명했던 칭다오에서는 가정 세간에다 맥주를 받아 마시는 습관이 있었다. 컵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100여년 전부터 내려오는 이 독특한 맥주 먹는 방법에 일대 변혁의 바람이 분다. 비닐봉투의 대중화와 함께 칭다오 사람들은 맥주가게에서 비닐로 맥주를 받아 길거리에서 집에서 수시로 맥주를 즐기게 된다. 외지인이나 외국인의 눈으로 보면 정말 그 신기한 광경에 입이 떡 벌어질 지경이다.

 

 

 

 

 

'생활정보 > 진품명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처럼 17.5도  (0) 2015.01.17
소곡주(한산소곡주)  (0) 2014.11.27
아구해장국  (6) 2014.10.28
계란만한 제주도 사과대추  (7) 2014.10.16
부강고구마-땅속의 건강보물  (0) 2014.10.08
칭따오 맥주  (0) 2014.09.23
SORENTO ALL NEW  (0) 2014.09.04
산청딸기  (1) 2014.09.02
보은대추  (0) 2014.08.31
블루베리 요거트  (0) 2014.08.28
애플망고-과일의 여왕 애플망고의 변신  (0) 2014.08.26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