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 되는 주식 고르기

 

메리츠증권(008560)

 

 

구분

당기순이익

주당

액면가액

주당

순이익

주당

현금배당금

현금

배당총액

현금배당성향

40(2011)

53,660백만

1,000

175

75

23,165백만

43.17%

41(2012)

62,492백만

1,000

202

85

26,279백만

42.05%

42(2013)

50,009백만

1,000

164

70

21,229백만

42.45%

43(2014)

 

 

 

 

 

 

*2014년 43기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 28,870백만원

 

[ 회사 소식 ]

-공동대표: 김용범(삼성증권), 최희문(골드만삭스 출신) 최대표와 김대표는 먼 친척뻘의 동서간이다. 두 대표의 장모가 사촌관계다.

 

-부동산투자지급보증시장/부동산 구조화금융에서 맹위를 떨치며 소형사이지만 수익률이 높은 영업 실행 중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키운 미분양담보대출확약(미담확약)사업은 미분양을 담보로 제3자가 대출을 미리 약속(확약)하는 것을 말한다. 완공 후 미분양이 발생하면 확약자가 미분양을 담보로 대출을 실행, PF(프로젝트파이낸싱)대출을 갚는 방식이다. 미담을 확약한 증권사의 수수료수익은  확약금액의 3%안팎으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다. 20013년말 미담확약 규모는 2조 5726억원으로 2번째로 규모가  큰 HMC투자증권(3600억원)의 7배를 넘는다. 2013년 메리츠종금증권 IB사업부의 수익은 1010억원으로 2011년보다 4배이상 증가했다.

대규모 대출확약에도 실제 미분양이 발생해 약정을 실행한 사례는 2011년부터 1건에 불과하다. 그만큼 리스크 분석관리가 꼼꼼한 것도 두 대표의 성과다. 최고경영진의 사업이해도가 높아 관련업무를 공격적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적쟎다는 후문이다.

 

-1700억원에 아이엠투자증권을 인수하면 자기자본이 1조원대로 늘어나 IB(투자은행)영업 확대 계획

 

-2014.1분기 유례없는 증시불황에도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382억원, 순이익 289억원을 올렸다.

이는 전분기보다 각각 45.6%, 52,7% 증가한 수준이다. 1분기 판매관리비가 전분기 보다 35%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불황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이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영헌 2014.07.04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수적으로 보더라도 올해는 작년도 대비 당기순이익 최소 2배 증가 하네요 최고의 실적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