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남자의 과자를 자기것으로 착각한 여인의 이야기

 

 

 

 

 

 

뻔뻔한 사람은 누구?

 

 

남자의 과자를 자기것으로

착각한 여인의 이야기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던 한 여인이
매점에서 잡지 한 권과 과자 한 봉지를 사고는
탑승 전까지 대기실에서 잡지를 읽었습니다.

그러다가 잠시 뒤 뭔가 부스럭거리는 소리에

옆을 쳐다보았습니다.

옆에 앉은 어떤 신사가

방금 자기가 놓아둔 과자 봉지를
뜯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당황했지만 뭐라 말하기도 그렇고 하여

자신도 그냥 과자를 하나 집어
입에 넣었습니다.

그 남자는 무척 태연했고 자연스러웠습니다
.
여자가 하나를 집어 먹으면

자기도 하나를 집어 입에 넣는 것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계속 그렇게 하나씩 집어먹었습니다
.

보기에 따라서는 참 우스운 광경이었습니다
.

이제 과자가 딱 하나 남게 되었습니다
.
그 남자가 그 마지막 과자를 집어 들었습니다
.

과자가 이제 없다는 것을 알았는지

절반으로 쪼개어서는 절반을 봉지에 다시 올려놓고
나머지는 자신의 입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씽긋 웃으면서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

“세상에 저런 철판 깐 낯짝도 다 있담
.
능글맞게 웃기까지 하면서
,
어휴 저렇게 뻔뻔스러울 수가….

몹시 불쾌했던 여인은
한동안 헝클어진 호흡을 고르며
앉아 있었습니다.

잠시 뒤 비행기에 올랐을 때도

그 남자의 뻔뻔스럽고 무례한 모습이 아른거려
기분이 몹시 언짢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일까요
?

휴지를 꺼내려고 종이가방을 열었는데

그 속에 자기가 샀던 과자가
그대로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녀가 열심히 집어 먹은 과자는

바로 그 남자의 것이었습니다

- 사랑밭새벽편지 소천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