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봄의 길목에서 -최수월 시인 (좋은 시 감상)

 

 

 

 

 

 봄의 길목에서

봄을 부르는 빗방울 소리에
저만치 봄이 왔을까

실개천 얼음장 밑으로
졸졸 흐르는 봄의 속삭임에
꽁꽁 동여맨 가슴 풀리고,
긴 잠에서 깨어난
마른 가지들이 기지개를 켜네.

새봄 속으로 초대하기 위해
봄의 요정들이
쉴 새 없이 꼼지락 꼼지락거리고,

양지바른 언덕
꽃망울 살포시 터트린
어여쁜 봄빛이
풋풋한 봄마중 어서 가자 손짓하네.
(
최수월·시인)